> 경제 > 생활경제
주 52시간 시대 열흘…외식 줄고 집밥 늘어뷔페·레스토랑 쿠폰 매출 지난해 보다 25% 줄어
윤수지 기자  |  park@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1  11:14: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윤수지 기자]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지 열흘이 지난 가운데 가족끼리 모여 앉아 식사할 '여유'가 생기면서 외식 소비는 줄었지만, 식재료나 가정 간편식 소비는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에 따르면 이달 1∼9일 외식 쿠폰과 주요 신선식품 판매량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본 결과 이 같은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우선 뷔페·레스토랑·외식업체에서 이용할 수 있는 'E 쿠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나 줄어든 반면, 쌀·현미·김치·소고기 등 '집밥'을 해먹는 데 필요한 식재료들은 최대 세 자리대 성장세를 기록해 대조를 이뤘다.

쌀(백미)은 24%, 현미는 72%, 김치는 36%, 수입 소고기는 88%, 한우는 27%, 국내산 돼지고기는 59%, 나물은 47% 각각 매출이 늘어났다. 특히 국물을 우려내는 데 필요한 다시팩은 무려 192%, 떡갈비는 236%나 늘어나 이목을 끌었다.

이 같은 증가세는 신선식품 외에도 조미료 등 가공식품 판매량에서도 두드러졌다.

같은 기간 식용유·참기름은 27%, 조미료·양념은 35%, 소스는 33%, 고추장·된장 등 장류는 60%, 국수·면은 31%가 각각 증가했다. 불고기와 갈비 양념 제품도 53%나 늘어났다.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식품시장을 강타한 가정간편식(HMR) 시장에도 새 바람이 불고 있다.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제품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을 자랑하는 프리미엄 제품군도 주목받기 시작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이 지난해 11월 백화점 식품관용으로 내놓은 프리미엄 가정간편식 '원테이블'(1 Table)은 소불고기 2인분이 1만7천200원, 양볶음밥이 1만원에 팔리는 등 다른 일반적인 가정간편식보다 5∼20% 비싼데도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이 같은 반응에 힘입어 연말까지 신제품 50여 개를 더 출시하고, 5년 내 상품 가짓수를 300여 개로 대폭 늘린다는 방침이다. 판매 채널도 현재 백화점 15개 점포에서 아웃렛 점포와 온라인몰·홈쇼핑 등으로 넓힐 계획이다.

윤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8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