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사상최초 2000만표 당선될지도 모른다
 닉네임 : 부산시민  2016-07-16 21:20:33   조회: 10880   
[문재인] 사상최초 2000만표 당선될지도 모른다



전통적인 보수성향의 새누리당 영남몰표가 20대총선에서 부산과 대구를 중심으로 분열양상이 심화된 반면에 호남표는 과거나 다름없이 여전히 몰표 현상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부산과 대구에서 문재인당의 지지표가 많이 늘고 있습니다.호남표는 결국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을 지지하게 될것 입니다.

내년대선에서 평균투표율 72%정도를 예상해 본다면 총투표수는 대략 3000만표 정도가 될것으로 보여지는데 그중에서 어쩌면 문재인이 사상최초로 2000만표 이상의 당선이 가능할지도 모를일 입니다.

현재로선 새누리당 후보는 보수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볼수 있는 1000만표 정도 득표가 예상이 되는데 이와같은 현상은 과거 13대대선에서 노태우 당선때와 비슷한 현상으로 볼수도 있을터인데 그당시 노태우는 800만표때로 당선이 되었는데 그당시 보다는 인구증가로 봤을때 200만표가 더 늘어난 득표로 새누리당 후보는 많아야 고작 1000만표를 넘기기란 쉽지가 않을것 같습니다.

노무현이 당선된 16대대선은 투표율이 71% 이명박당선의 17대대선은 63% 박근혜가 당선된 18대대선은76%였는데 박근혜가 출마했던 18대대선은 카리스마가 있는 박근혜 때문에 그나마 비교적 높은 76%의 투표율이 나왔지만

17대대선 이명박 정동영 당시는 이미 판세가 결정이 난탓으로 인해서 시시한 대선이 되면서 투표율도 63%로 낮았던것 같습니다.문재인이 출마하게될 19대대선도 이명박 당선때와 마찬가지 현상으로 판세가 이미 엄청난 표차이로 결정이 나면서 시시한 대선이 될것으로 짐작이 되기 때문에 투표율도 매우 낮을것으로 짐작은 되지만 그러나 16대대선 노무현때와 비슷한 수준인 71%~72%정도는 될것으로 짐작이 됩니다.

직선제 대선을 많이 경험해본 절대다수의 국민들의 경우 이제 그깐 대통령 누가해도 그넘이 그넘이며 모두가 똑같다는 정치불신과 체념같은것이 많이 쌓여 있을텐데 그러나 그런 현상이 두드러 지면 두드러 질수록 보수성향의 여권후보를 선택하지 않고 좌파 진보성향의 야권 후보를 선택하는 표가 훨씬더 많아지기 때문에 문재인이 새누리당 후보 보다는 몇배이상 유리해 진다는것 입니다.

물론 반기문이 출마했을때는 위에서 열거한 추론들과 전혀 다른 양상의 선거전이 펼쳐질 가능성이 크지만 반기문의 경우는 당선이 거의 확실시 되지 않는 대선판에는 참여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크기 때문에

최근에 불거진 유엔헌장 문제로 인한 반기문 변수가 과연 어떻게 나타날지가 많은 궁굼증이 될수도 있겠으나 내년초에 반기문의 유엔헌장 문제가 심각하게 거론되기 시작하면 반기문의 지지율도 급락하게 될것으로 짐작이 됩니다.

안철수의 경우는 독자적인 대선출마가 불가능 할것으로 보여집니다.호남당인 국민의당이 안철수로 인해서 탄생이 되었지만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나 국민의당이나 똑같은 하나의 정당이나 마찬가지의 당인데

문재인의 엄청난 대세를 기왕이면 같이 가면서 같이 누리는것이 좋지 뭣하러 무슨 이득이 있다고 국민의당 절대다수의 의원들이 호남 독자 출마를 고집해서 고작 300만표도 못얻는 호남고립을 택하겠습니까 안철수가 독자출마를 강행한다 해도 호남표 상당수는 대세인 문재인을 지지하게 될것 입니다.

정의당 같은 경우는 만일 독자적인 출마를 고집한다 해도 과거 권영길 후보가 70만표를 득표한적이 있는데 그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많아야 고작 100만~200만표 수준의 득표를 할텐데 그정도표는 문재인 당선에 아무런 지장이 없을것 같습니다.권영길때 보다 인구 증가율을 감안한 표박에 안된다는것 입니다.

그밖에 야권에서 무명스타들이 갑자기 돌풍을 일으키면서 여러명 등장해서 문재인 표를 100만표씩 200만표씩 분산시킬만한 일들이 벌어질 가능성은 거의 희박해 보입니다.

과거의 박찬종 이인제 문국현 정주영 같은 야권후보가 19대대선에서 깜짝 등장해서 문재인의 야권표를 상당수 분열시킬 일은 거의 없을것 같다는것 입니다.

내년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지지율이 2위와의 표차이에서 500만표 이상 앞선 것으로 나올경우 그냥 대선후보 추대형식을 갖는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무슨 경선을 하네 무슨 단일화를 하네 뭐를하네 하는식의 그런장난은 이제 국민들이 지겹고 식상하게 생각 합니다.그런 생쑈할 시간에 그런 장난칠 시간에 차라리 일찌감치 안정된 당의 모습을 만든후에 차분히 대선정책이나 하나하나 만들고 국민들에게 하나하나 이해하기 쉽게 설명이나 하는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대통령 누가될지 뻔할 상황 이라면 시끄럽고 혼란스런 짓거리 하지 말아야 된다는것 입니다.그냥 대선후보 추대형식을 갖는 19대대선전략을 갖는것이 좋을것 입니다. 승리가 확실할 경우 굳이 혼란스런 무슨 대선 이벤트 같은 생쑈가 필요 없다는것 입니다.이제 그런 소모적인 장난은 그만해야 됩니다.
2016-07-16 21:20:33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205045
3720
  복지는 망국이다..........................................   아리랑   -   2016-07-25   12535
3719
  성공회대 2017년도에도 단원고특별전형 5명 선발????   과잉금지법 위반   -   2016-07-24   12647
3718
  음력 6월(季夏). 황천의 상제, 명산 대천 및 사방의 신, 종묘사직의 신령을 제사지내는 달   beercola   -   2016-07-24   13021
3717
  통진당, 민노총, 농민회 소속 고정간첩(윤금순) 배후?   민노총, 농민회 소속   -   2016-07-23   12835
3716
  성주 선동 여자는 민노총, 농민회 소속 전문 시위꾼!   고정 간첩의 실태!   -   2016-07-23   11416
3715
  518법 폐지하라. 오리발 광주특혜 폐지하라.   오리발법 폐지하라.   -   2016-07-23   11063
3714
  북한 미사일 숫자가 많아서, 사드가 무용지물이라고?   초병   -   2016-07-23   10401
3713
  서부장애인복지관에서 글을 남겨요. 각하   전음술   -   2016-07-20   10917
3712
  우리집 컴푸터도 안 되게 만드셔자나요. 각하   만화도우미   -   2016-07-19   10631
3711
  장세동 각하 언제 저는 활동할수 있나요.   만화도우미   -   2016-07-19   10399
3710
  지도자가 도덕적이어야 하는 이유   바른 생각   -   2016-07-18   11052
3709
  제헌절. 1948년 대한민국 헌법공포를 기념하는 국경일로, 조선왕조 건국일(7월 17일)에 맞추어 공포하였다 함.   beercola   -   2016-07-18   11232
3708
  사드 레이더가 꿀벌을 죽여 참외농사를 망친다고???   초병   -   2016-07-17   10750
3707
  [문재인] 사상최초 2000만표 당선될지도 모른다   부산시민   -   2016-07-16   10880
3706
  사드 레이더, 3.6km 안에, 인가된 인원(사람)이 들어갈수 있잖아!   초병   -   2016-07-16   11024
3705
  스페인 전문가 (중국-필리핀간) “남중국해 문제 중재는 무효”   beercola   -   2016-07-16   10694
3704
  개 돼지 민중 만도 못한 성주군수   바른 생각   -   2016-07-14   10843
3703
  [문재인] 임기5년-엄청난 충격변화 예상   대선분석   -   2016-07-13   10795
3702
  사드 배치 반대관련, 칠곡 군수에게 질문있다!   초병   -   2016-07-12   10773
3701
  자위대 호텔서 파티해주듯 일본위한 사드배치로 한국망치는 친일매국노 딸   사드반대   -   2016-07-12   1034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1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