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없어지면 중기청을 지원해야
 닉네임 : 박진우  2017-04-05 15:13:26   조회: 5150   
삼성도 전경련 나오고, 현대, 뭐 이름있는 재벌들은 이미 전경련 다 나왔다. 사실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런 식으로 언론을 타버렸으니 전경련도 자중하는 것이 맞고 청와대도 전경련과 연결되면 안된다.

청와대는 왜 중소기업 지원 안 하나? 중기청에 보면 언제 한번 중앙정부에서 얼굴보자는 이야기 한번 있었나? 전화통화가 한번 있었나. 이건 차별이 너무한 거 아닌가.

그런 식으로 일을 하니까 대통령님이 탄핵되어도 힘을 못 쓰는 것이다. 재벌들이 민주당에도 관계가 있다는 거 다 아는 사실 아닌가?

그런 식으로 대기업만 두드리면 절대로 여론 못 돌린다. 전경련 지원 없애고 중기청으로 돌려라
2017-04-05 15:13:26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67275
3887
  우리가 존재하는 것 자체가 농담이 아닐까요?   우주비행사   -   2017-04-10   4945
3886
  gugudan(구구단) - '나 같은 애' (A Girl Like Me)   우주비행사   -   2017-04-07   4866
3885
  전경련 없어지면 중기청을 지원해야   박진우   -   2017-04-05   5150
3884
  朴대통령측 “미르·K스포츠재단으로 1원도 취득 안해” 반박 (1)   beercola   -   2017-04-03   5329
3883
  조상에 성묘하는 청명절과 한식. 그리고 청명절과 한식의 의미.   beercola   -   2017-04-03   5274
3882
  전경련은 이제 끝났다라는 분위기랍니다   이만큼애국   -   2017-03-28   4182
3881
  전경련이 한기련으로 바뀌는 걸 본 친척 오빠의 말   진심으로   -   2017-03-28   4302
3880
  이제 全經聯은 어떻게 되나...?   보수단결   -   2017-03-28   4084
3879
  박사모 “세월호 인양 최종 결정은 박근혜 전 대통령, 그분 업적” 주장   beercola   -   2017-03-23   4421
3878
  4차산업혁명과 세계표준화에의 접근. 한국에서는 성균관대가 미래를 선점하는 대학이 된 것 같기도 함.   beercola   -   2017-03-23   4263
3877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는 이제 鷄肋이다.   보수결집   -   2017-03-19   4217
3876
  김진태 후보님의 의견에 100% 동의합니다   진유정   -   2017-03-19   4288
3875
  황교안 대행이 유승민 매장시키려고 작정했다는데, 진짜인가요?   이만큼사랑   -   2017-03-19   4198
3874
  한류! 뿌린 씨앗이 많았는데, 스페인어권,중남미에서 상호 문화공유가 지속될것 같기도...   beercola   -   2017-03-19   4161
3873
  문재인 보다 더 나쁜놈들 (1)   대한민국만세   -   2017-03-18   4442
3872
  황교안 불출마의 뒷이야기   정치매니아   -   2017-03-18   4291
3871
  박근혜 대통령님을 위해선 탄기국을 죽여야 한다.   박진우   -   2017-03-18   4352
3870
  대학학벌관련, 지금까지 본인이 주안점을 두었던건 교과서(국사, 세계사등), 정부법률,정부자료   beercola   -   2017-03-14   4515
3869
  성균관대의 해방후 모체 성균관. 춘기석전   beercola   -   2017-03-13   4850
3868
  한국 최고(最古, 最高)대학 성균관대 화학공학과에 대한 입시상담을 필자가 해줌.   beercola   -   2017-03-13   491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7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