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76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 벌금 460만원 '억울하다'며 동전 35만개로 '항의'
(연합뉴스=임화섭 특파원) 미국 플로리다주 소도시의 시장이 윤리 문제로 벌금이 부과되자 동전 수십만개를 양동이에 나눠 담아 이를 납부하려고 시도했다.벌금을 부과한 공직자 윤리위원회는 규정을 근거로 동전 수납을 거부했으며, 이에 따라 시장이 법정에서 재
뉴스파인더  
[국제] 국제사회 만장일치로 'IS와의 전면전'
(연합뉴스=김경윤 기자)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프랑스 파리 연쇄테러를 계기로 유엔이 IS 격퇴 결의안을 채택함에 따라 범지구적 'IS와의 전쟁'이 탄력을 받고 있다.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0일(
뉴스파인더  
[국제] 아비스 추기경 "수도자 사회참여는 교회가 정한 방향에 따라야"
(연합뉴스=박상현 기자) 교황청 수도회성 장관인 주앙 브라스 지 아비스 추기경(68)은 20일 "수도자의 사회 참여는 혼자서 따로 하는 것보다 교회가 정한 방향에 따라 구성원과 함께 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봉헌(축성)생활의 해'를
뉴스파인더  
[국제] "자유의 여신상은 원래 무슬림이었다"
(연합뉴스=김지헌 기자) 파리 테러 이후 무슬림에 대한 인식이 악화하는 가운데 미국의 상징인 자유의 여신상이 원래는 무슬림 농부상이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역사가 마이클 오렌은 자신의 저서 '힘, 신앙,
뉴스파인더  
[국제] IS "텔레그램 안전, 카톡·라인 불안전"…메신저 보안 등급매겨 관리
(연합뉴스=국기헌 기자) 프랑스 파리 동시다발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는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미국 등 서방 정부의 감시를 피하려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의 보안등급을 매겨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월스트리트저널(
뉴스파인더  
[국제] 파리 IS 테러 사망자 129명으로 늘어…3팀 동시 공격
(연합뉴스=고미혜 기자) 프랑스 파리에서 13일(현지시간)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발생한 이슬람국가(IS)의 동시다발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현재까지 모두 129명, 부상자는 352명으로 늘어났다.피해자와 용의자의 신원이 속속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용
뉴스파인더  
[국제] 파리 6곳 동시 테러로 150여명 사망…이슬람극단세력 총기난사
(연합뉴스=박성진 특파원) 13일(현지시간) 밤 프랑스 파리에서 사상 최악의 동시 다발 총격·폭발 테러가 발생해 최소 150명이 숨졌다.지난 1월 파리에서 '샤를리 에브도' 테러가 일어난 지 1년도 지나지 않아 파리 도심에서 발생한 대형
뉴스파인더  
[국제] 수치 야당, 미얀마 총선 개표초반 94% 의석 '싹쓸이'
(연합뉴스=강건택 기자 현경숙 특파원) 역사적인 미얀마 총선에서 전체 의석의 약 3분의 1이 개표된 가운데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야당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무려 90% 이상의 의석을 싹쓸이하며 압승을 예고했다.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
뉴스파인더  
[국제] 인간에게 종양 전파하는 기생충 첫 발견
(연합뉴스=김지헌 기자) 인체 내의 기생충이 암에 걸린 다음 이를 사람의 몸에 퍼뜨리고 종양을 유발하는 현상이 발견돼 의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고 AFP통신과 BBC 방송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바이러스와 박테리아가 암을 일으킨다는 사실
뉴스파인더  
[국제] IS "러 여객기 격추" 거듭 주장
(연합뉴스=한상용 특파원) 이집트 시나이반도 북부에 근거지를 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연계 단체가 "우리가 러시아 여객기를 격추했다"고 거듭 주장했다.IS 소속 대원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아랍어 육성 녹음을
뉴스파인더  
[국제] 루마니아 나이트클럽서 폭발·화재로 최소 26명 사망
[유성연 기자] 루마니아 수도 부쿠레슈티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30일(현지시간) 폭발 사고가 발생해 최소 26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이날 밤 폭발 사고가 난 곳은 콜렉티브 클럽으로 폭발에 따른 화재로 수
유성연 기자  
[국제] 힐러리 "금융위기 또 오면 은행 망하게 내버려둘 것"
(연합뉴스=김지헌 기자)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월스트리트'로 대변되는 기성 금융체제에 불신을 드러냈다고 AP통신과 블룸버그 등이 2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미국 CBS
뉴스파인더  
[국제] 美 함정 vs 中 군함 '일촉즉발' 대치
(연합뉴스=이세원 특파원) 미국 해군이 27일 남중국해의 중국 인공섬 12해리 이내에 구축함을 파견해 항해했다.중국은 군함으로 미군 구축함을 추적하며 '맞대응'하는 한편 미국에 강력히 반발하는 등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
뉴스파인더  
[국제] "1983년 KAL기 피격 후 미국-소련 핵전쟁 위기"
(연합뉴스=고미혜 기자) 1983년 9월 소련의 대한항공(KAL) 007기 격추 등으로 미국과 소련의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던 무렵 양측이 '본의 아니게' 핵전쟁 위기까지 갔다는 미국 정부 기밀문서가 공개됐다.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스파인더  
[국제] 교황 "교회의 역할은 비판이 아니라 포용하는 것"
(연합뉴스=최평천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현지시간) 가톨릭 교회 세계 주교 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 폐막 미사에서 교회가 교리에서 벗어난 신자들을 더 포용하고 덜 비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그는 "이번 시노드는 매우
뉴스파인더  
[국제] 시노드 24일 최종보고서…이혼·동성애 놓고 가톨릭계 골깊어져
(연합뉴스=고미혜 기자) '가정'을 주제로 한 가톨릭 교회 제14차 세계주교대의원회의(시노드)가 막바지를 향해 가지만 참석 주교들이 의견일치를 향해가기는커녕 대립만 깊어지고 있다.이혼과 동성애 등 민감한 주제를 둘러싸고 보수파와 개혁파간
뉴스파인더  
[국제] 정부 "日총리 야스쿠니 공물봉납, 우리 관계개선노력에 배치"
(연합뉴스=김효정 기자)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의 가을 제사에 공물을 보낸 데 대해 18일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 등을 통해 한일관계를 개선하려는 우리의 노력과 배치되는 것"이라고
뉴스파인더  
[국제] 노벨경제학상에 '소비·빈곤 연구' 앵거스 디턴 교수
(연합뉴스=고미혜 기자)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영국 출신의 경제학자인 앵거스 디턴(69)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에게 돌아갔다.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디턴 교수의 "소비, 빈곤, 복지에 대한 분석"을 기려 그를 수상자로 선정
뉴스파인더  
[국제] 터키 수도서 최악의 테러…누가 왜 저질렀을까
(연합뉴스=김준억 특파원)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10일(현지시간) 일어난 최악의 폭탄테러 배후와 목적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이번 테러는 평화를 촉구하는 시위대를 노렸고 86명의 생명을 앗아갔다.희생된 시위 참가자는 쿠르드계 정당인 인민민주당(HDP)
뉴스파인더  
[국제] 워런 버핏 "통 크게 일찍 기부해야"
(연합뉴스=한미희 기자) 미국 월가의 전설적인 투자가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실리콘밸리의 성공한 젊은 정보기술(IT) 기업가들에게 '통 큰' 기부를 촉구했다.버핏 회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뉴스파인더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2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