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국제
미 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합헌’ 오바마 대통령 “미국의 승리”오바마 대통령 “우리는 미국을 좀 더 완벽하게 만들어, 자랑스러워 해야”
정우현 기자  |  webmaster@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27  18:55: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뉴스파인더 정우현 기자] 미국 연방대법원이 동성결혼 합헌 판정을 내렸다.

오바마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각)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 수년간, 심지어는 수십년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기도해온 당사자와 지지자들의 승리이자 미국의 승리”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여러분이 자신의 운명을 써 나가는 그런 곳이다. 우리는 미국을 좀 더 완벽하게 만들었다”라며 “미국은 이번 결정을 자랑스러워 해야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서도 “평등을 향한 우리의 여정에서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이제 게이와 레즈비언 커플들이 다른 사람들처럼 결혼할 권리를 갖게 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미국 연방대법원이 이날 동성결혼 합헌 결정을 내리면서 지금까지 워싱턴 D.C.와 36개 주에서만 허용됐던 동성 결혼이 미 전국에서 동성 결혼이 허용됐다.

대법원은 이날 합헌 판정문 발표에서 “수정헌법 14조(평등권)는 각 주가 동성 결혼을 허용할 것과 동성 간 결혼이 자신들이 사는 주가 아닌 다른 주에서라도 적법하게 이뤄졌다면 허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대법관 9명 가운데 찬성 5명, 반대 4명으로 이뤄졌다.

네티즌들은 미국에서 들려온 이 같은 소식에 “지구가 말세에 이르렀다.” “양과 음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만물의 이치인데. 자연섭리를 거스르면 어떠한 일이 일어나는지 앞으로 보게 될 거다” “자기들끼리 좋아하든 뭔 상관이야 피해만 안주면 된 거지” “동성결혼 합법화 시켰다고 무슨 큰일 날 것처럼 그러지 말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2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