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국제
美, 사우스캐롤라이나 '총격사건' '남부연합기' 논쟁으로 확산일부 세력 남부연방기 그려진 "번호판 불허 합헌" 결정에 불만도
김은정 기자  |  gracekim@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9  15:27: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미국 남동부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총격사건 용의자 딜런 로프 페이스북 사진. 딜런은 아파르트헤이트를 운용한 남아공 국기를 붙인 점퍼를 입고 있다

[뉴스파인더 김은정 기자] 지난17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9명의 희생자를 낸 흑인교회 총기난사 사건이 난데없는 '남부연합기'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남부연합기는 미국 남북전쟁(1861~65) 당시 노예 소유를 주장하는 남부연합 정부의 공식 깃발이었다. 전쟁이 종식된지 벌써 150년이 지났지만, 미국에서는 아직도 이 깃발이 백인우월주의 또는 흑인 차별의 상징처럼 여겨지고 있다.

남부연방기가 새겨진 텍사스주의 차량 번호판

그러나 이번 총격 살인사건이 발생한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에서는 이러한 '구시대적'인 깃발을 종볼 수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러한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의 남부연방기 게양 관행은 이전에도 종종 논란 대상이 되곤 했지만 이번 총격 살인사건이 명백한 인종 증오 범죄라는 증거가 드러나면서 남부연방기 게양을 중단해야 한다는 여론도 빗발치고 있다.

미국 잡지 '애틀랜틱'의 기자인 아프리카계 미국인 타-네히리 코츠는 그의 블로그에 "겁쟁이들은 이제 행동을 해야 한다. 깃발을 당장 내리라"고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니키 헤일리 주지사는 "연합기 게양은 주지사가 아닌 의회의 권한"이라며 게양 중단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ABC방송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마침 사건 발생 다음날인 18일 미국 대법원이 텍사스주에서 벌어진 또 다른 남부연합기 논란 관련 소송에서 주 정부의 손을 들어주는 판결을 내려 논쟁이 더욱 확대될 조짐이다.

앞서 '텍사스 남부연합 전사들의 후예'(The Texas Sons of Confederates Veterans)라는 단체는 자신들의 차량에 남부연합기가 그려진 번호판 부착을 주 정부가 불허했다며 소송을 냈는데, 이에 대법원이 "이러한 불허 방침은 위헌이 아니다"라고 판결한 것이다.

이 단체는 대법원의 결정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제1조가 침해당했다면서 "서로 다른 시각을 존중하는 미국인에게 매우 슬픈 날"이라는 성명을 뉴욕타임스 등 외신을 통해 발표했다 .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2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