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
일본 순시선 대응 과정에 독도 소방헬기 '앞바퀴' 발견사고 발생 열흘째 바퀴·차양막·들것·교범책자 잔해물 확인
정우현 기자  |  webmaster@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9  19:54: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정우현 기자] 독도 헬기 추락사고 관련,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은 9일 소방헬기 앞바퀴와 교범책자 등 잔해물 4점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수색 당국은 광양함 원격 무인잠수정(ROV) 수색 결과 이날 낮 12시 59분께 동체로부터 7.4㎞ 거리에서 전방착륙장치인 앞바퀴를 발견해 14분 만에 인양했다.

▲ 부유하는 소방헬기 앞바퀴[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앞바퀴는 일본 순시선이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은 해경 5001함이 대응 출동하자 1513함이 A구역으로 이동했다가 담당 수색구역으로 복귀하는 과정에 발견됐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관계자는 "앞바퀴가 발견된 곳은 해상 수색 구역도상 A구역"이라고 설명했다.

수색 당국은 전날 오후 7시 18분께 동체로부터 761m 거리에서 분리형 들것을, 6분 뒤 동체로부터 610m 거리에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을, 오후 9시 41분께 동체로부터 768m 거리에서 교범책자를 찾았다.

▲ (연합뉴스)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지난 8일 오후 7시 18분께 동체로부터 761m 거리에서 '분리형 들것'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 해상 수색 구역도[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추락한 동체로부터 떨어져 나간 차양막은 인양을 완료했고, 들것과 교범책자는 그대로 바다에 있다.

수색 당국은 이날 오전부터 함선 13척, 항공기 3대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집중했다.

전날 수색에 동원됐던 해군함 3척은 이날 오전 2시께 기상 악화로 현장에서 벗어났다가 기상 여건이 좋아지는 대로 복귀하기로 했다.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잔해물 분포를 고려해 동체 기준 125도 선상 동쪽으로 수중수색 탐색 구역을 확장하기로 했으나, 청해진함은 기상 불량에 따라 안전한 해역으로 이동한 상태다.

▲ 바다에 남겨진 교본책자[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 (연합뉴스)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지난 8일 오후 7시 25분께 동체로부터 610m 거리에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연안 수중수색에는 잠수사 37명(해양경찰 18명·소방 19명)이 투입됐다. 이들은 단정을 이용해 수심 40m 이내 독도 연안해역을 수색 중이다.

드론 4대(해경 2대·소방 2대)를 동원해 독도 연안 100m 이내 해안가 등을 탐색하기도 했다.

이날 야간 수색은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독도가 있는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10일 밤을 기준으로 풍랑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 (연합뉴스)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이 총리는 이날 가족들에게 "실종자 수색을 위해 민간잠수사를 동원하는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오전 9시 15분께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1시간 동안 면담을 진행했다.

이 총리는 "민간 잠수사를 동원하는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가족들에게 약속했다.

수색 당국은 지금까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정우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임병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723-2101
Copyright © 2019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