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채널 > 스포츠
태권도 두 차례 금빛 발차기…한국, 종합 2위 향해 무난한 출발한국, 금 2·은 3·동 6개로 중간 순위 3위…북한 레슬링서 첫 메달
뉴스파인더  |  webmaster@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0  10:24: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금맥을 국기(國技) 태권도가 캤다.

한국 태권도는 대회 개막 이틀째인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품새 경기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하고 은메달과 동메달 1개씩을 보탰다.

전 종목 싹쓸이라는 목표를 이루진 못했지만, 남녀 개인전과 남녀 단체전에 걸린 금메달 4개 중 절반을 따내고 모든 종목에서 메달리스트를 배출해 종주국의 체면을 세웠다.

▲ (자카르타=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개인 품새 준결승 경기에서 강민성이 고려 품새 동작을 절도있게 경연하고 있다.

강민성(20·한국체대)은 태권도 품새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이란의 바크티야르 쿠로시를 8.810점-8.730점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민성은 아시안게임 품새 종목 초대 챔피언이자 올해 아시안게임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리스트의 영광을 안았다.

▲ (자카르타=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경기 남자 단체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한영훈, 김선호, 강완진이 경연을 펼치고 있다.
▲ (자카르타=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시상식에서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영훈, 김선호, 강완진이 이낙연 총리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태권 형제들의 금빛 발차기는 단체전으로 이어졌다.

한영훈(25·가천대)·김선호(20·용인대)·강완진(20·경희대)은 태권도 품새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 팀을 8.480점-8.020점으로 누르고 한국 선수단의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개인전의 윤지혜(21·한국체대)는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10점 만점에 평균 8.400점을 받아 8.520점을 얻은 개최국 인도네시아의 데피아 로스마니아르에게 무릎을 꿇었다.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으나 윤지혜는 동메달을 따내 우리나라 선수단에 첫 메달을 선사했다.

▲ (자카르타=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개인 품새 준결승 경기에서 강민성이 고려 품새 동작을 절도있게 경연하고 있다.

윤지혜를 꺾은 로스마니아르는 결승에서 이란의 마르잔 살라쇼리를 0.220점 차로 꺾고 조국에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안겼다.

전날 개회식에서 오토바이를 자유 자재로 타는 코믹한 영상의 주인공으로 분해 개회식의 '신 스틸러' 노릇을 톡톡히 한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태권도 경기를 관전하고 로스마니아르의 금메달을 축하했다.

태권도 품새 여자 단체전에서 곽여원(24·강화군청)·최동아(18·경희대)·박재은(19·가천대)으로 팀을 꾸린 한국은 태국 팀에 0.010점 차로 져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펜싱 남자 에페의 간판 박상영(24·울산광역시청)은 '부상 투혼' 끝에 값진 은메달을 땄다.

그는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드미트리 알렉사닌(카자흐스탄)에게 12-15로 아쉽게 패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인 박상영은 올해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개인전에 출전해 결승에 올랐으나 무릎 통증을 호소해 제 기량을 100% 발휘하지 못했다.

타이틀 방어를 노리던 '맏형' 정진선(34·화성시청)과 여자 사브르 김지연(30·익산시청)은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 (자카르타=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내 펜싱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 한국 박상영이 부상으로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한국 배영 최강자 이주호(23·아산시청)는 자신의 첫 번째 아시안게임 무대에서 뜻깊은 동메달을 수확했다.

이주호는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배영 100m 결승에서 54초 52의 기록으로 쉬자위(중국·52초 34), 이리에 료스케(일본·52초 53)에 이어 3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레슬링에서도 동메달 2개가 나왔다.

공병민(27·성신양회)은 남자 자유형 74㎏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카타르의 아브라함 압둘라만에게 3분 24초 만에 10-0 테크니컬 폴승을 거뒀다.

김재강(31·칠곡군청)도 자유형 97㎏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프가니스탄 누르 아흐마드 아흐마디를 3-0으로 눌렀다.

▲ (팔렘방=연합뉴스) 19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사격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성10미터 공기권총 예선에서 한국 김민정과 이대명이 경기를 치르고 있다.

한국의 메달 사냥은 또 다른 개최 도시인 팔렘방에서도 이어졌다.

이대명(30·경기도청)-김민정(21·국민은행)은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사격 10m 공기권총 혼성 경기 결선에서 467.6점으로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대명은 2006년 도하 대회 남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 은메달을 시작으로 2010년 광저우 대회 3관왕, 2014년 인천 대회 10m 공기권총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아시안게임 4회 연속 메달을 수집했다.

전체 465개의 금메달 중 21개가 나온 19일, 한국은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를 따내 국가별 메달 순위에서 3위에 자리해 6회 대회 연속 종합 2위 수성을 향해 무난하게 출발했다.

'공룡' 중국이 금메달 7개를 따내며 선두로 치고 나갔고, 일본이 수영에서만 금메달 3개를 획득하는 등 은메달 6개, 동메달 5개로 2위를 달렸다.

박태현(25), 김수민(24·이상 해양경찰청)과 북측 선수들인 윤철진(25), 김철진(26) 등 네 명으로 구성된 조정 남북 단일팀은 남자 무타포어 예선에서 최하위에 머물러 패자부활전을 통해 결선 진출에 도전한다.

강금성은 레슬링 남자 자유형 57㎏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 북한의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뉴스파인더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8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