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생활경제
가공식품 가격 1년만에 콜라값 12%↑, 즉석밥 8%↑대형마트에서 구매할 때 백화점보다 11.6% 저렴
윤수지 기자  |  park@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4  10:01: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윤수지 기자] 콜라와 즉석밥, 설탕 등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가격이 지난해보다 최대 1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이용해 지난달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콜라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9%, 즉석밥(8.1%), 설탕(6.8%), 어묵(5.8% 등의 가격 상승폭이 컸다고 14일 밝혔다.

반면 두부(-33.2%), 냉동만두(-12.7%), 햄(-4.7%), 맛살(-3.0%) 등은 전년대비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즉석밥, 밀가루, 시리얼, 라면, 국수 등 곡물 가공품과 설탕, 간장, 참기름 등 조미료류 가격이 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이들 품목 가격은 3월과 비교해서도 상승 폭이 컸다.

30개 품목 가운데 한 달 만에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은 카레로 4.3%나 뛰었고, 편의점 등에서 많이 팔리는 컵라면(2.2%), 시리얼(2.0%) 등 15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다.

하락 품목은 국수(-3.8%), 커피믹스(-1.7%), 두부(-1.4%) 등 13개였으며 오렌지 주스와 생수는 보합세를 유지했다.

카레와 냉동만두는 올해 2월 이후 지속해서 가격이 상승했지만, 두부, 된장은 가격이 계속 내렸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은 대형마트에서 사면 백화점보다 11.6% 저렴했다.

유통별로 대형마트의 경우 30개 총 구매비용은 평균 11만6천895원으로 가장 쌌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9천127원), 기업형 슈퍼마켓(SSM)(12만2천517원), 백화점(13만2천163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6%, SSM보다 4.6%, 전통시장보다 1.9% 각각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통업별 가격 차가 가장 컸던 품목은 두부로 최고와 최저가 간 40.0%나 차이가 났다. 이어 시리얼(39.2%), 생수(30.3%), 즉석밥(27.1%), 국수(24.8%), 설탕(24.4%) 등의 순으로 가격 차가 컸다.

윤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8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