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건강
"앉아있는 시간 많으면 기억력 떨어진다"미국 UCLA 연구팀…내측두엽 두께 얇아져
박민정 기자  |  02shlov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11:35: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박민정 기자] 하루 중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많으면 기억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4일 LA타임스 인터넷판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인지신경과학센터(Center for Cognitive Neuroscience) 연구팀은 하루 중 앉아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일화 기억(episodic memory)을 담당하는 뇌 부위인 내측두엽(medial temporal lobe)의 두께가 얇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일화 기억이란 과거에 있었던 어떤 특정 상황과 당시 자신의 행동과 느낌, 시각적-청각적 정보 등을 세세하게 기억하는 것을 말한다.

인지기능이 정상인 35명(45~75세)을 대상으로 매일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어느 정도인지와 운동을 얼마만큼 하는지를 묻고 내측두엽의 두께를 MRI 스캔을 통해 측정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이들이 매일 앉아 보내는 시간은 평균 3~15시간이었다.

연구를 이끈 프라바 시다르트 양자화학 교수는 연령을 고려한 분석 결과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1시간 늘어나면 내측두엽의 두께는 2%씩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를테면 연령이 같은 사람인 경우,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하루 15시간인 사람은 10시간인 사람에 비해 내측두엽의 두께가 10% 얇았다.

또 내측두엽 자체와 내측두엽을 이루는 여러 구조의 두께는 의외로 운동습관과는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다르트 교수는 "운동을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뇌의 용적이 크고 인지기능도 높다는 다른 많은 연구결과와는 다른 것으로 놀랍지 않을 수 없다"면서 "앉아있는 시간이 기억을 담당하는 뇌 부위의 두께와 연관이 있는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뇌에 대한 산소와 영양소 공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조직의 밀도와 용적을 유지하기가 어려워지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사람은 나이를 먹으면서 내측두엽의 용적이 자연적으로 줄어들지만 치매 환자는 기억력을 잃기 오래전부터 내측두엽의 심장부에 있는 기억 형성 조직인 해마(hippocampus)와 내후각피질(entorhinal cortex)의 밀도와 용적이 변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다르트 교수는 신경과학자들은 지금까지 뇌 연구에서 피질(cortex)의 용적(volume)을 주로 측정해 왔지만, 두께(thickness)의 차이를 연구해야 개인적인 뇌 기능 차이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아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공과학 도서관'(PLoS: Public Library of Sciences) 최신호에 발표됐다.

박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8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