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북한 > 정부
軍, 한국형 핵심무기 M-SAM, 5발 시험서 모두 명중
홍범호 기자  |  hong@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7  08:21: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홍범호 기자]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의 핵심무기중 하나로 적의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M-SAM(엠셈)'이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군 관계자는 "적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M-SAM 시제품이 모든 시험평가 항목 기준을 충족해 이달 초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M-SAM이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은 것은 체계개발이 공식적으로 완료됐음을 의미한다. M-SAM 체계개발은 국방과학연구소(ADD)의 주도 아래 국내 방산업체 LIG넥스원이 진행해왔다.

당초 M-SAM의 체계개발 완료 예정 시점은 올해 8월이었으나 시험평가가 원활하게 진행돼 체계개발을 약 2개월 일찍 끝낸 것이다.

M-SAM은 실전과 같은 환경에서 작전운용 성능을 발휘하는지 확인하는 운용시험평가에서는 공중에서 고속으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 표적을 5차례 모두 명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사업청은 M-SAM의 제조 방법 등을 구체화하는 규격화 과정을 거쳐 올해 말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M-SAM의 실전배치는 2019년부터 이뤄진다.

M-SAM은 공군의 항공기 요격용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천궁'을 성능 개량하는 방식으로 개발됐다.

약 20㎞ 고도에서 적 탄도미사일에 직접 충돌해 파괴하는 직격형(Hit-to-Kill) 요격미사일로, 패트리엇, 장거리 지대공미사일(L-SAM) 등과 중첩 방어망을 이루게 된다.

패트리엇, M-SAM, L-SAM 등으로 구성되는 KAMD를 요격고도가 40∼150㎞인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보완적으로 운용하면 탄도미사일 요격률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은 KAMD를 2020년대 초반까지 구축할 예정이지만, 북한 핵·미사일 위협이 빠르게 커짐에 따라 이를 최대한 앞당길 방침이다.

홍범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7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