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민단체] 북한 미니교과서 만든 대학생들, 교단에 서다
[뉴스파인더 홍범호 기자] 대학생들이 북한의 실상과 정보를 담은 북한 미니 교과서 ‘한국사교과서 속 북한! 청년들이 다시 쓰다’를 들고 직접 교단에 섰다.지난 6월 북한 미니교과서를 발간한 ‘한국사교과서 청년분석단’ 소속 대학생들은 청소년통일교육센터를
홍범호 기자  
[시민단체] 통일사용설명서, ‘경제, 문화, 사회운동, 역사로 풀자’
[뉴스파인더 홍범호 기자] SC미디어협동조합이 주최하고, 한국대학생포럼이 주관하는 신개념의 통일 강연 ‘통일사용설명서’가 화제가 되고 있다. ‘통일사용설명서'는 통일은 가깝게 다가와 있고, 통일에는 국민들 특히 젊은이들의 의지가 선행 되어야 가
홍범호 기자  
[시민단체] 시민단체 “김현 의원 안행위서 제적해야”
[뉴스파인더 홍범호 기자] 대한민국 의정 사상, 현직 국회의원이 술을 마시고 한밤에 민간인 폭행에 연루된 사건이 발생해 국민을 놀라게 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 바른사회시민회의는 30일 는 제하의 논평을 내고 “당사자인 김현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은
홍범호 기자  
[시민단체] 교학연 "대통령 모독 행위 즉각 중단하라!"
[뉴스파인더 홍범호 기자] ‘교육과학교를위한학부모연합(상임대표 김순희, 이하 교학연)’은 수원시 의회 백정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대통령 욕설’ 파문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근거 없는 비난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
홍범호 기자  
[시민단체] 청년포럼 “노조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뉴스파인더 홍범호 기자'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청년포럼(대표 김동근)은 오는 30일 오후 2시, 전쟁기념관 웨딩홀 3층에서 ‘대한민국 귀족노조바로세우기’ 8차 애국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이들은 ‘대한민국에 만연한 적폐를 고발하기 위해 힘써왔다
홍범호 기자  
[시민단체] 시민단체, 대통령 욕설파문 백정선 수원시의원 고발
26일 시민단체 횔빈단(대표 홍정식)은 최근 대통령 욕설 파문으로 문제가 된 백정선 수원시의원을 대검찰청에 고발 했다고 밝혔다. 시민단체 활빈단의 홍정식 대표는 "막말,막장 언행,부패 비리,치부,의사진행방해,의정입법활동 직무유기,종북성향,甲질로 국민적
임화찬 기자  
[시민단체] "박 대통령 쫓아다니는 배후"
[뉴스파인더 홍범호 기자]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순방에 맞춰 대통령의 일정을 쫓아다니며 반정부 시위를 열고 있는 이른바 '스토킹 시위'의 배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관련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재
홍범호 기자  
[시민단체] 시민단체, “국회해산권 신설 촉구” 1천만 서명운동전개
[뉴스파인더 김승근 기자] “국회기능이 상실됐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에서 “국회해산권 신설”을 촉구하는 1천만 서명운동이 시작된다. 애국단체총협의회와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은 25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썩을 대로 썩어
김승근 기자  
[시민단체] 시민단체,"김정일 사망시 UN북한대표부 분향소에서 단체 조문한 종북세력이 이끄는 시위 지도부의 반정부 선동에 놀아나지마라"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박근혜 대통령의 UN본부 방문시 자국 국가원수를 모독하는 반정부시위대에 “인천아시안게임 기간중 세계인들에 한국을 먹칠하는 부끄러운 짓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활빈단은 “이들 시위대 피켓에 ‘경축. 비행기 추락. 바뀐애
임화찬 기자  
[시민단체] 황장수 "유병언 50억 골프채 의혹, 청와대가 나서야"
"유병언 골프채 의혹, 검찰과 정치권이 침묵의 공모" 유병언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국회의원들은 입만 열면 특검하자, 진상규명하자면서도유병언 특검을 하자는 말은 한 마디도 없다. 검찰이 스스로 밝혔던 유병언 골프채 50억 원에 대해수사가 어떻게
정도원, 배민성 기자  
[시민단체] 김영오, 대리기사 폭행사건 “함정일 수 있다”
사과하는 듯 하더니 돌연 황당주장! 억지 음모 세력의 민낯!광화문 떼단식을 주도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이 받들어 모셔[상왕]이라는 별명을 얻은 유민아빠 김영오씨.그의 입에서 도무지 믿겨지지 않는[황당 주장]이 제기돼,인터넷 상에서 거센 논란이 일고 있다.
오창균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임병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723-2101
Copyright © 2019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