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용기로 실어간 북특수군시체를 찾아라!
 닉네임 : 비전원  2016-12-28 08:35:10   조회: 9031   
작성일 : 16-12-27 18:52





국가반역 끝이 없다. 방어에서 공세로 전환하자




글쓴이 : 지만원

조회 : 1,529 추천 : 183





국가반역 끝이 없다. 방어에서 공세로 전환하자



이석기를 석방하라는 촛불들

박근혜로 인해 우익 무늬로 존재했던 새누리당이 둘로 갈라졌고, 갈라진 두 개의 당 역시 오합지졸로 뒤엉켜 싸우다가 좌경화될 모양이다. 애국진영 역시 산산조각이 나 여러 갈래로 나누어져 제각각의 불협화음들을 내고 있다. 태극기를 들지 않는 촛불들은 이제 “이석기를 석방하라” “사회주의가 답이다” “민중혁명만이 답이다” “사드를 폐기하라” “국정교과서를 폐기하고 교육부장관을 몰아내자” 등등의 슬로건을 내걸고 적화혁명을 위해 노골적으로 광분하고 있다.

국정교과서를 폐기시키려는 반역자들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현장 검토본에 대한 의견수렴을 받겠다고 발표한 이후 접수 마지막날인 12월 23일 현재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자체에 대한 찬반의견이 종합됐다. “사람 기준으로는 찬성이 381명(64.7%), 반대가 208명(35.3%)이었고, 건수 기준으로는 찬성 911건(79.9%), 반대 299건(20.1%)이었다. 압도적으로 찬성표가 많았다. 이에 대해 빨갱이들은 찬성표가 마지막 날에 차떼기 식으로 쏟아졌다며 교육부장관의 조작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후퇴한 국정교과서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 전면시행을 내년 3월부터 강행하기로 했지만 한발 물러서 내후년(2018) 3월로 유예하기로 했다. 대신 내년부터 '연구학교'를 지정해 원하는 중·고교에서는 국정교과서를 시범 사용하도록 하고, 2018년부터는 국정교과서와 내년에 새로 만들 검정교과서 가운데 한 가지를 학교가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국·검정 혼용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국정교과서금지법’

이렇게 후퇴했는데도 빨갱이들은 더욱 더 양양해졌다. 야 3당 및 빨갱이 단체들은 “국민을 속이는 꼼수 조치”라며 국정교과서를 영원히 폐기시키고, 이준식 장관 해임건의안을 결의하기로 했다. 야3당은 내년 2월 국회에서 ‘국정교과서금지법’을 신속 처리해 국정역사교과서를 폐기시키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방어에서 공격으로 전환하자

빨갱이들 아니 반역자들의 공격행위는 집요하고 끝이 없다. 우리가 지치기를 바라는 것이다. 우리는 이제 저들의 공격행위 하나하나에 대응해 방어만 할 수 없다. 최선의 방어는 공격이다. 우리도 공격해야 한다. 국가반역을 청소하자는 구호를 가지고 뭉쳐야 한다. 우익들은 각자 애국을 한다면서도 세부 실행에 들어가면 서로 갈라진다. 갈라지지 않는 목표는 역사다. 4.3역사, 5.18역사를 바로잡는 것을 최상의 목표로 하여 전쟁을 수행해야 할 것이다.




우선은 아래 전단지로 공격해보자

아래 전단지의 파괴력은 상당할 것이다. 500만야전군 사무실에 1장짜리 전단지가 준비돼 있다. 수량은 얼마든지 있으니 우선은 이것으로 공격해 보자.




뒷면


























.






2016.12.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




2016.12.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2016-12-28 08:35:1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189993
3840
  [전문] 박근혜 대통령, 출입기자단 신년인사회 문답   beercola   -   2017-01-02   10258
3839
  어느 젊은 오빠(?)의 기도   비전원   -   2017-01-01   10437
3838
  BP라니아, 한국을 넘어 스페인에 한류 열풍 예고. 스페인어 사용자는 세계적 구매집단 중 하나   beercola   -   2016-12-30   10697
3837
  대학은 역사가 오래되고, 국가차원에서 교과서나 법령으로 보장해 주는 성균관대 같은 Royal대학이 가장 좋습니다   beercola   -   2016-12-30   10637
3836
  한국 동계 스포츠 영재센터. 정부차원의 통치행위에 연관된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사단법인에 해당된다고 보여짐.   beercola   -   2016-12-30   9117
3835
  "홍삼,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 식약처 공식 인정   beercola   -   2016-12-30   9152
3834
  세월호는 남북빨갱이들의 합동기획 공작물이다!   비전원   -   2016-12-30   9670
3833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행위로 세계로 뻗은 한류. 지속적으로 이어져야 할 확장기에 접어들었음.   beercola   -   2016-12-28   9170
3832
  김정은 전용기로 실어간 북특수군시체를 찾아라!   비전원   -   2016-12-28   9031
3831
  朴 대통령은 (탄핵소추장에 적힌)헌법을 위반한 것이 하나도 없다! 金平祐(변호사. 前 대한변협 회장)   beercola   -   2016-12-26   8947
3830
  어, 북한도 5.18 광주에 왔던 군관민 모두가 출세했네!   비전원   -   2016-12-25   9304
3829
  황교안, '혁명' 운운 문재인에 "헌법적 절차 따라야". 필자도 혁명발언 걱정했었습니다.   beercola   -   2016-12-22   9245
3828
  文史哲이 취직이 힘들다지만,국가적으로 필요로 하는곳도 있는 이상 성대 인문과학계열 합격생에 축하해줌.   beercola   -   2016-12-22   9366
3827
  동지에 제사 지내는 당나라 문화 완벽 재현! 국가 번영 기원   beercola   -   2016-12-22   8801
3826
  박근혜 대통령 답변서 全文. 탄핵소추 사유는 모두 부적법하거나 사실이 아님   beercola   -   2016-12-19   9268
3825
  仲冬之月. 중동(仲冬)인 음력 11월은 동지가 있는달.   beercola   -   2016-12-19   10005
3824
  겪어보니, 수천년 역사의 세계사, 황하문명.중국, 세계의 지배세력이던 서유럽.교황청의 기득권을 절실하게 느끼겠음.   beercola   -   2016-12-17   10639
3823
  이거 불법 혁명상태로 이어진것 같습니다. "통진당해산 취소", "황교안도 공범"   beercola   -   2016-12-12   11184
3822
  아프리카에 퍼진 한류, 케냐 학생들도 반한 '한국의 맛'   beercola   -   2016-12-12   11751
3821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지고 탄핵한 부분이 있다면 어처구니 없습니다.   beercola   -   2016-12-11   1162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0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