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Donald John Trump) 당선자. 미국 대통령 당선 축하드립니다.
 닉네임 : beercola  2016-11-11 03:59:27   조회: 12371   
트럼프( Donald John Trump) 당선자. 미국 대통령 당선 축하드립니다.


@ 필자는 선거 전문가가 아니고, 한국의 특정 정당에도 소속되지 않은 사람이라, 누가 대통령이 된다고 예측하거나 그런적은 없습니다. 다만, 그 때 그 때 본인의 판단에 따라 본인의 가치관에 부합되는 후보를 지지하거나 그러기는 합니다. 가급적 정치적 중립을 지키려 하며, 선거로 이루어진 합법적 당선자에게는 언제나 경의를 표하며 존중하는 사람입니다. 본인은 일본강점기에 고통받은 한국인이며, 불법적인 일본강점기로 인해, 대중언론등에서 큰 피해를 보아온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성균관대 출신입니다. 한국에서는 일본 강점기 잔재 학교들이 대중언론이나 입시학원등에서 한국정부의 공교육과 달리 아주 강한 세력을 형성하여 왔습니다.


이런 사유로, 일본잔재가 한국에서 기승을 부릴까봐 독일계 이민자 후손인 트럼프 후보보다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되면 더 좋겠다고 의사표명을 하였습니다.


현실적으로 독일계 하노버 왕가[House of Hanover]출신의 영국 국왕의 혈통도 알게되었고, 미국에서 가장 큰 이민자 집단이 독일계인것도 최근에 알게 되었습니다.


여하튼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셨으니, 그 합법성에, 무한한 경의를 표하며, 대통령 당선자의 자격을 인정합니다.


특히 사업가 출신이시라, 미국에서 존중받는 세일즈맨도(본인도 문필가.사상가겸 세일즈맨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잘 이해하실것이며, 미국적인 가치관에 충실한분이 대통령에 잘 당선되신것 같다고 느낍니다. 결과적으로 미국은 미국의 국익에 도움되는 훌륭한 대통령을 뽑은 것입니다.


트럼프 당선자께서는 “미국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세계와 협력하겠다”고 언급하셨다고 한국 언론에 보도되었습니다. 본인도 이런 사고방식을 가졌습니다.


독일은 학자들이 존중 받는 나라입니다. 필자는 한국의 전주 신흥 고등학교라는 기독교 고등학교[1900년 9월 미국 남장로교 선교사 레이놀즈(Reynolds, W. D.)가 설립]를 나왔는데, 고등학교때 제 2 외국어로 독일어를 배웠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이 방문하려던 학교였는데, 일정이 취소되었다고 고등학교때 선생님들에게 들었습니다.



본인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유교 대학인 성균관대를 졸업했습니다.




@ 본인은 이런 고등학교를 나왔습니다.


1900년 9월 미국 남장로교 선교사 레이놀즈(Reynolds, W. D.)가 학원선교를 위하여 전주에 있는 사택에서 신학문당(新學問堂)을 설립하였다.

이곳에서 학생 한 명을 대상으로 한글과 셈본 등을 가르치다가 1904년해리슨(Harrison, W. B.)의 사택으로 이전하면서 교사 5명, 학생 10여 명으로 체계를 갖추게 되었다.

1906년에는 선교사 니스베트(Nisbet, J. S.)가 희현당서원(希顯堂書院) 자리에 ‘하느님을 알고 믿으며 사람을 사랑함으로써 사회와 국가에 바람직한 기독인을 교육함’을 목적으로 학교 건물을 짓고 교명을 예수교학교라 하였다. 얼마 뒤 다시 신흥학교로 개칭하여 니스베트가 설립자 겸 초대 교장에 취임하였다.

초기에는 5년제의 보통과로 출발하였으며, 1909년 사립신흥학교로 인가를 받았다. 같은 해 제1회 졸업생 5명을 배출하고 고등과를 모집, 보통과와 고등과의 학생수가 150명으로 증가하였으며, 1912년에 4년제 고등과 학생 12명이 최초로 졸업하였다.

교과목은 수신·성경·국문·한문·영어·역사·지리·습자·체조·산술·창가·도화·박물 등을 주로 가르쳤다. 1926년 교명을 전주신흥학교로 변경하고 이듬해에 일시 공업과를 신설하였다가 폐지하였으며, 1933년 5년제로 수업연한이 연장되었다.

1937년 일제의 신사참배 종용에 선교회에서는 이를 거부하기로 결정하고 같은 해 10월 보통과는 전주의 공립학교로, 고등과는 고창군에 있는 고창중학교로 편입시키면서 학교를 폐교하였다. 이때까지의 졸업생은 보통과 883명, 고등과 244명이었다....


.출처: 전주신흥고등학교[Jeonju Shinheong High School, 全州新興高等學校]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 본 글은 비영리적이며, 공익적인 글입니다. 세계와 한국을 살펴보고, 다방면으로 연구.검토하기 위하여 자료인용을 하고 있으니, 널리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2016-11-11 03:59:27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205365
3800
  국내 언론사와 시민들, 외신들도 청와대의 "오보괴담 바로잡기"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beercola   -   2016-11-28   10874
3799
  현(現) 시국(時局)에 대한 언론인 조갑제씨의 글. 같이 읽어봅시다.   beercola   -   2016-11-27   11372
3798
  야당의 탄핵안에 대해서는 대통령측 입장으로, "무죄추정주의","내란죄", "통치행위", "피의사실공표죄"가 반영되어야 함.   beercola   -   2016-11-26   11480
3797
  김현웅 법무장관 사의표명. 김수남 검찰총장은 다음과 같은 사유로 파면하는게 적절.   beercola   -   2016-11-25   11106
3796
  누군가 말대로 당신 해고야! 이게 인류의 보편적 법칙이고, 재직중 대한민국 대통령의 권한 아닙니까?   beercola   -   2016-11-24   10037
3795
  “‘박근혜 탄핵’ 헌재 통과 힘들다”. 정치인은 양심아니면 법으로 대응해야.   beercola   -   2016-11-23   9599
3794
  트랙터를 끌고 군사행동처럼 서울로 향하는 강압적 단체행동 증거자료들   beercola   -   2016-11-23   9667
3793
  여러분. 트위터에서 이분(honest 정희)의 글을 좀 읽어보면 좋겠습니다.   beercola   -   2016-11-22   9743
3792
  검찰의견은 언론에서 수시로 접했으니, 박대통령측 유영하 변호사의 입장을 전체적으로 읽어보겠습니다.   beercola   -   2016-11-22   9562
3791
  다당제(多黨制)에서 전국적인 신망(信望)이 어려운건 일반적. 이제 박근혜 대통령측 법리(法理)나 외곽 지지세력등의 동태를 살펴봄   beercola   -   2016-11-21   9805
3790
  조중동이 다시 발호할 것 같다. 검찰이 대통령대신 조중동의 시녀도 되지는 말아야!   beercola   -   2016-11-21   9605
3789
  대중언론 보도중, 대통령의 통치행위에 대해 행정부입장에서 법리적으로 바라보는 시각 소개.   beercola   -   2016-11-19   9818
3788
  2016.11.19, 2016.11.20은 Royal대인 성균관대와 서강대의 수시모집 논술시험일정이 있는 날입니다.   beercola   -   2016-11-19   9969
3787
  Campus소식. Royal대인 성균관대와 서강대 소식. 성대 법학전문대학원 전국 1위분야, 서강대 '국제금융기구 채용설명회'   beercola   -   2016-11-18   10147
3786
  “헌법상 명시되지 않은 퇴진, 하야는 없다”는 박 대통령 결심   beercola   -   2016-11-18   9952
3785
  조용한 문화 초강대국 '한국', BBC가 본 한류 현상!   beercola   -   2016-11-14   10757
3784
  통치행위로 한류지원 대통령."샤이니가 소개하면 붕어빵 인기폭발"…朴대통령, 유럽 한류지원   beercola   -   2016-11-14   11715
3783
  대학.종교관련, 한국에서는 한국사.세계사의 정설(定說)을 대체할 이론이 없습니다.   beercola   -   2016-11-13   11647
3782
  '종북이' 박멸청소할 총알이 마련됐다!   비전원   -   2016-11-13   12548
3781
  트럼프( Donald John Trump) 당선자. 미국 대통령 당선 축하드립니다.   beercola   -   2016-11-11   1237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1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