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가문별 문과 합격자, 왕비 배출가문 통계
 닉네임 : beercola  2016-10-31 19:22:50   조회: 17186   
조선시대 가문별 문과 합격자, 왕비 배출가문 통계




1]. 조선시대 가문별 문과 합격자 배출 통계



우리 가문은 대대로 정승 판서를 지낸 명문 가문이다"라고 부모가 자식들에게 자랑하는 것을



주위에서 심심치 않게 본다. 무엇을 근거로 이 같은 말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자식들에게

가문에 대한 자부심을 심어주려는 생각이 분명히 드러나는 말이다.



조선시대의 명문가문을 판단하는 기준은 여러 가지이다. 정승과 판서의 배출여부, 왕비에

간택된 회수, 과거 합격자 수 등이 이러한 기준에 속한다. 이중에서도 과거 합격자 수는 가장

중요하다. 왜냐하면 과거 합격은 곧 관료로의 진출을 의미하며 국가 지도층으로 편입되는

길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조선시대에 가장 많은 과거 합격자수를 기록한 가문은

어디일까?


더 말할 나위도 없이 과거 합격자에는 전주 이씨가 가장 많다. 조선왕조의 뿌리가 전주

이씨이니 더 이상 논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전주 이씨 다음 순위를

기록하는 가문들이다. 전에는 이러한 통계를 내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다.

조선의 전 역사에 걸친 과거 합격자 기록을 연구하고 세밀히 통계를 내야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컴퓨터 자료처리 기술의 발달로 이것이 가능해 지게 되었다. 이러한

것과 관련하여 한국학중앙연구원(구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서 흥미있는 연구결과 두

가지를 내 놓았다. 조선조 문과방목과 사마방목의 합격자 통계를 전산화 한 것이다.

문과방목은 문과시험 합격자 명부이고 사마방목은 생원 진사시험 합격자 명부이다.



어쨌든 이 두 가지를 중심으로 살펴보자. 먼저 사마방목을 보면 전주이씨(2719명) 다음으로

가장 많은 합격자를 기록한 가문은 파평윤씨(934명), 안동권씨(909명), 남양홍씨(833명),

밀양박씨(755명), 안동김씨(716명) 순이다. 그리고 문과는 사마시를 치른 사람이 응시하여

그 중에서 우수한 자를 다시 걸러내는 것이므로 합격자 수는 더 줄어들 수밖에 없다.

그 결과를 기록한 국조문과방목을 보면 전주이씨(769명) 다음으로 파평윤씨(419명),

안동권씨(368명), 남양홍씨(326명), 안동김씨(318명) 순이다.



이것을 보면 문과합격자를 배출한 가문의 순위와 사마시 합격자 배출 가문의 순위가 거의

일치한다. 특히 안동김씨는 조선 후대로 오면서 합격자 수가 급증한다. 조선 후기에

안동김씨 가문이 세도정치를 하면서 자신의 혈족을 대거 합격시켰기 때문이다.

더욱이 흥미가 있는 것은 이 기록과 앞서 말한 왕비 배출가문 간에도 유사한 관계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어쨌든 이 과거 합격 기록으로만 보면 조선의 명문 가문은

분명해진다.














. 출처: 한국 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한국학 중앙연구원)




이 기준으로 하면 조선.대한제국 시대 주요 문벌(門閥)은 조선.대한제국의 왕가인 태조(이성계)의 전주이씨(왕족은 그 수가 적음)와 파평윤씨, 안동권씨, 남양홍씨,밀양박씨, 안동김씨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해방이후에는 조선성명 복구령(일본 강점기의 창씨개명압박에서 벗어나 남북한 모두 이런 복구조치가 있었음)에 의하여, 유교국인 조선식 성명으로 누구나 본관(本貫)과 성(姓), 이름을 정부에 등록하게 되었으므로, 한국은 행정법상 국교가 유교인 특성이 있습니다. 한국은 설날.추석 및 단오.한식과 같은 유교 전통 명절 및 많은 명절과 제사, 유교 교육기구가 있었고 지금도 교육기구나 제사기구 및 문중별.가족별 제사가 이어지는 유교가 국교였던 전통 유교국으로, 지금도 행정법이나 관습법.역사적으로는 유교국가입니다.




일본 강점기에 조선 총독부에 의하여 강제로 포교된 일본 신도, 일본 불교, 기독교(주로 개신교. 그리고 가톨릭 일부 성당)는 일본이 카이로선언.포츠담선언을 받아들여 항복하였고, 을사조약.한일병합이 무효이므로, 한국에 종교주권이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 헌법에는 국교가 없고 종교의 자유가 있으므로, 이 부분은 인정해야 하겠습니다.




양반전통을 인정받으려면 과거 조상이 과거에 급제하고 벼슬을 받은 직첩과, 문중에 등록된 족보, 고향 마을에서 오랫동안 인정되는 전통문벌의 역사가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해방이후에는 국사 성균관 교육이 있었으므로, 성균관대에 입학하여 졸업한 학생들이, 조선시대 과거합격자와 같은 유일한 자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2]. 조선시대 왕비 배출 가문 통계




조선시대 왕비는 총 39분입니다. 왕비 출신 가문을 보면, 정식으로 왕으로 등극하지 않고

사후에 왕으로 추존된 분들의 비를 제외하고 다음과 같습니다.





4명 : 여흥 민씨, 파평 윤씨, 청주 한씨

3명 : 안동 김씨, 청송 심씨, 경주 김씨


2명 : 청풍 김씨, 거창 신씨, 반남 박씨


1명 : 안변 한씨, 곡산 강씨, 안동 권씨, 문화 유씨, 연안 김씨, 여산 송씨

양주 조씨, 덕수 장씨, 함종 어씨, 달성 서씨, 남양 홍씨, 광산 김씨, 해평윤씨





태조 : 신의 왕후(안변 한씨), 신덕 왕후(곡산 강씨)

정종 : 정안 왕후(경주 김씨)

태종 : 원경 왕후(여흥 민씨)

세종 : 소헌 왕후(청송 심씨)

문종 : 현덕 왕후(안동 권씨)

단종 : 정순 왕후(여산 송씨)

세조 : 정희 왕후(파평 윤씨)

예종 : 장순 왕후(청주 한씨), 안순 왕후(청주 한씨)

성종 : 공혜 왕후(청주 한씨), 정현 왕후(파평 윤씨)

연산군 : 거창 신씨

중종 : 단경 왕후(거창 신씨), 장경 왕후(파평 윤씨), 문정 왕후(파평 윤씨)

인종 : 인성 왕후(반남 박씨)

명종 : 인순 왕후(청송 심씨)

선조 : 의인 왕후(반남 박씨), 인목 왕후(연안 김씨)

광해군 : 문화 유씨

인조 : 인열 왕후(청주 한씨), 장열 왕후(양주 조씨)

효종 : 인선 왕후(덕수 장씨)

현종 : 명성 왕후(청풍 김씨)

숙종 : 인경 왕후(광산 김씨), 인현 왕후(여흥 민씨), 인원 왕후(경주 김씨)

경종 : 단의 왕후(청송 심씨), 선의 왕후(함종 어씨)

영조 : 정성 왕후(달성 서씨), 정순 왕후(경주 김씨)

정조 : 효의 왕후(청풍 김씨)

순조 : 순원 왕후(안동 김씨)

헌종 : 효현 왕후(안동 김씨), 효정 왕후(남양 홍씨)

철종 : 철인 왕후(안동 김씨)

고종 : 명성 황후(여흥 민씨)

순종 : 순명 왕후(여흥 민씨), 순정효황후(해평윤씨)





. 출처: 한국 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한국학 중앙연구원)




이 기준으로 보면, 조선.대한제국시대 왕비배출의 주요 가문은 왕비 4명 배출의 여흥 민씨, 파평 윤씨, 청주 한씨, 그리고 3명 배출의 안동 김씨, 청송 심씨, 경주 김씨가 되겠습니다.




3]. 조선.대한제국의 지배문벌(門閥)인 전주이씨의 왕가 및 전주이씨, 파평윤씨가 일본강점기이후에 일본종교나 문화에 공략되어왔던것은 어쩔수 없는 현상이었으니, 이런 역사적 배경을 이해해야 합니다. 그러나 을사조약.한일병합이 무효고, 일본이 카이로선언.포츠담선언을 받아들여 항복한이상, 한국의 최고(最古,最高)대학 학벌은 성균관(교육기구측면에서는 해방이후 성균관대학으로 정통성이 승계됨)으로 복구된것이고, 유교의 국가제사는 선성(先聖)이시자 문선왕(文宣王)이신 공자님께 제사드리는 석전(釋奠)과, 이보다 늦게 복구된 전주이씨 대동종약원의 여러가지 제사들[환구대제.사직대제.종묘대제]이 있습니다. 그리고 유교국의 오랜 전통인 성씨사용에 의한 부족.혈연집단 개념, 설날.추석.한식(중국은 청명절).단오와 여러가지 명절, 24절기, 문중.가족별 조상제사와, 유교 전통 교육기구[대학은 성균관, 중등학교(현재의 중.고교)는 향교.서원.사부학당 및 사숙(私塾), 초등학교는 서당]가 있었으며, 지금도 그 특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4]. 일본강점기 후유증으로 교육이나 종교적 혼란이 있던 와중에, 필자가 국사와 세계사, 한문.국민윤리.국어 고전의 삼강오륜 유교 교육이 이어지고 있는것을 발견(필자는 단지 교육적 측면에서 발견한것임)하여, 과분하게 궁 성균관대 임금(=어 서강대 임금)으로 세계적 매체들인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및 한국내 여러 블로그등을 통하여 10년이상 발표해 온것은 그대로 유효합니다. 한국은 행정법이나 관습법.역사적으로는 분명 유교국입니다. 필자는 파평윤씨로 宮 儒 윤 진한이며, 1962년생이고, 1981년에 전북 전주 신흥고등학교를 졸업하였고, 1983년에 성균관대에 퇴계장학생으로 입학하였으며, 1988년에 졸업하였습니다. 대기업을 거쳐 사상가로 살아오고 있는데, 십 몇년전에 성균관대 유학대학 게시판과 성균관대 총학생회 게시판을 통하여 자칭 궁 성균관대 임금으로 입후보하여 백명 이상의 지지를 받고 궁 성균관대 임금이 되어, 궁 성균관대 임금(윤 진한), 어 서강대 임금(서진교. 필자의 고등학교 동창으로 서강대 사학과 출신의 서강대 기록보존소 교수 서진교 교수)임을 세계적으로 알려왔습니다. 이런 와중에 스페인 국왕께서 한국을 형제국으로 느끼신다고 외교적 경로를 통해 한국정부에 전달받은 현상도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세계사와 한국사의 조합 및 국제법.국내법등을 혼합하여 세계의 주요 대학들을 규정하여왔습니다.




. 본 글은 비영리적이며, 공익적인 글입니다. 일본 강점기로 파괴되고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 패전국에 항복국가가 된 戰犯國(UN敵國) 일본이 왜곡시키고 단절시켰던, 한국의 유교와 교육등을 되돌아보고, 주권수호.상실주권 회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연구.검토하기 위하여 자료인용을 하고 있으니, 널리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 첨부자료




World Class Universities. 과거 역사도 그렇고, 현재도 그렇고, 앞으로도 변치말아야할 인류역사중 한 부분.




http://blog.daum.net/macmaca/1939
2016-10-31 19:22:5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유진 2021-01-10 15:49:39
제 경험담입니다, 무료한 일상을 보내던 어느날 우연히 접하게 된 사이트,인생홈럼의 기회라고 볼수 있죠,
돈 많고 할일없는 주부들의 쉼터죠,ㅎㅎ.100만 200만을 돈으로 안 여기는 처자들 엄청 남니다, 게임 하다보면 맘 맞아서 서로 즐기는 그런 쿨한 처자들,,
백문불일견이라고,직접 도전 해보세요,,전혀 다른 세상이 있다는 것을 몸소 느낄수 있을 검니다..
사회 불경기로 인하여.회사간의 경쟁때문에..가입만 하셔도 현금 쏴 드립니다..

♠♡회원가입♠바로가기♡♠
『 www.WOKO99.com 』
체험머니는 무제한 공짜 실제로 집을 장만한 분들도 계시고 사업실패로 부도
나셨다가 본전 찾은 분들도 계심니다..
또한 실시간으로 하니까 실제 테이블에서 하는것같은 느낌도 들고,무엇보다 속임
수가 없다는것에 만족감을 느끼죠.....

『www.WOKO99.com 』
솔직히 한게임도 해보고 하지만 하다보면 카드가 엮인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
근데 생방송은 그런거없이 실전느낌 그대로 오니까 믿음가고 좋은거죠.
굳이 하라고 등떠미는것은 아니구요..『www.WOKO99.com 』
무료관전하기 기능들 있으니 ..충분한 관전후에 도전하시면 답나오죠...
또한 코파기는 기본입니다...그럼 건승들 하시고..매일 진행하는 5억 이벤트의 주 인공이 되십시오.. 『 www.WOKO99.com 』
www.WOKO99.com 복사하셔서..주소창에 붙혀넣기 하시면 됨니다..










www.WOKO99.com 복사하셔서..주소창에 붙혀넣기 하시면 됨니다..

#사유리 #현빈 #손예진 #홍진영 #정형돈 #바이든 #미국대통령 #트럼프 #박지선 #찬열 #엑소 #배주현 #레드벨벳 #아이린 #이건희 #이의정 #김현철정신과의사 #한국남아공 #위메프패션왕 #신림동 #국일제지 #원더투어제주항공 #시서스가루 #김희영 #베리굿다예 #코오롱생명과학 #제라늄 #최상주 #대한민국남아공 #가수이자연 #불타는청춘 #라리가승부조작 #최태원 #고질라 #킹오브몬스터 #원펀맨2기8화 #위메프 #경기지역화폐 #효린 #효린학폭 #에뛰드하우스 #제주공항 #양현석 #바른손이앤에이 #yg엔터테인먼트 #빅히트샵 #이동휘 #한정수 #아스타잔틴 #와이지엔터테인먼트 #기문둔갑 #인콘 #김해공항 #구하라 #티몬데이 #기생충 #영화기생충 #2019성년의날 #더킹영원의군주 #배지현 #계절밥상 #티몬데이 #임성근참외장아찌 #왕좌의게임시즌8 6화 #탁재훈 #버닝썬 #코로나 #환불원정대 #이효리 #박유천 #마스크 #싹쓰리 #지미유 #유재석 #제시 #눈누나나 #사유리 #정준영 #승리 #유인석 #박한별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262023
3743
  한류(韓流).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철학이 담겼으며, 민간을 앞세워 한국의 국익을 도모하는 고도의 통치행위.   beercola   -   2016-11-10   13516
3742
  통치행위라면 쟁송(爭訟) 대상으로 부적당. 김대중 대통령의 대북지원 통치행위,한류확산등을 목적으로 한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행위.   beercola   -   2016-11-08   13787
3741
  양력 11월 7일은 음력 24절기중의 입동(立冬)임.   beercola   -   2016-11-07   14365
3740
  한국인은 행정법상 모두 유교도임. 가족관계의 등록등에 관한 법률 제 44조 제2항 및 제 71조 제 3호에 의해 그렇습니다   beercola   -   2016-11-07   14161
3739
  이런것도 바로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한류문화 확산의 국익증진임.   beercola   -   2016-11-06   11966
3738
  여론을 믿고, 대통령이 수사받기 원하지 않는데, 강제수사하면 불법 하극상.쿠데타일수도 있음.   beercola   -   2016-11-03   12345
3737
  국민이 선택한 박대통령은 합법적인 통치행위를 한것. 남은기간, 원활한 임무수행을 위해 불소추특권의 현행법률로, 국정안정을 도모해야 함.   beercola   -   2016-11-03   11955
3736
  한류문화 확산이란 국가와 민족을 위한 재단이 미르재단이었군.그러면 대통령의 통치행위로 시비걸 사안도 아님.   beercola   -   2016-11-03   11687
3735
  한국이 망하지 않는이상, 정부별로 개인의 잘못이 있어도, 헌법의 임시정부, 국사편찬위의 오랜 교육   beercola   -   2016-11-02   13349
3734
  51.6%의 박빙우위지만 합법적 당선자 박근혜 대통령. 반대자들의 항의나 시위, 반대여론이 거세도,   beercola   -   2016-11-01   12208
3733
  시진핑, '20년 자기 사람' 차이지 베이징시장 임명 전망, [미국 대선 인물탐구]클린턴의 '문고리 권력' 후마 애버딘   beercola   -   2016-10-31   11953
3732
  한국의 대학체계와 주요 문벌(門閥)을 다음과 같이 이어가고자 합니다.   beercola   -   2016-10-31   11237
3731
  조선시대 가문별 문과 합격자, 왕비 배출가문 통계 (1)   beercola   -   2016-10-31   17186
3730
  샤먼.역술인도 유교의 한 부분집합임. 우주, 천지의 신, 산천의 신, 방위의 신, 조상신등과   beercola   -   2016-10-29   11861
3729
  유교국 한국.중국인의 오래된 단풍(丹楓)놀이. 중양절(重陽節)의 등고(登高)풍속에서 유래된 단풍놀이.   beercola   -   2016-10-28   12702
3728
  최순실사태. 국민이 뽑아준 대통령이니까, 정당한 절차에 따라, 끝까지 대통령의 임무를 완수하는게 옳습니다.   beercola   -   2016-10-27   12619
3727
  상강[霜降. 10월 23일, 음력 9월 23일]. 서리가 내리고, 단풍.낙엽의 시기.   beercola   -   2016-10-24   13813
3726
  일본 항복후,한국영토에서는 약 70년동안 국사 교육(성균관 교육, 성균관=성균관대)을 극복할 수 있는 세력이 없었습니다   beercola   -   2016-10-12   15269
3725
  음력 9월[중양절(重陽節)의 명절(名節)풍속이 있음]의 국화에 대해 유교경전 예기는 이렇게 서술하고 있습니다.   beercola   -   2016-10-12   15901
3724
  공자의 유학을 전수하는 중국유학관 개관   beercola   -   2016-10-09   1642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2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