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항복후,한국영토에서는 약 70년동안 국사 교육(성균관 교육, 성균관=성균관대)을 극복할 수 있는 세력이 없었습니다
 닉네임 : beercola  2016-10-12 17:01:15   조회: 15269   
일본 항복후,한국영토에서는 약 70년동안 국사 교육(성균관 교육, 성균관=성균관대)을 극복할 수 있는 세력이 없었습니다




1]. 일본 항복후,해방 한국 영토에서는 약 70년동안 국사 교육(성균관 교육)을 극복할 수 있는 세력이 없었습니다. 국가기관이며 국책연구기관인 국사편찬위의 국사 성균관 교육은, 미군정 법령으로 복구된 성균관과 연계되어 교육부분에서 성균관=성균관대의 자격(제사부문은 현재의 성균관이 기존 성균관의 업무를 계승)을 형성하여 왔습니다. 그리고 유교의 중요한 교육이념인 삼강오륜 교육(한문이나 윤리. 국어의 고전수업)을 교과서나 공교육으로 시행해 온것에 대해서도 누구도 이를 극복하지 못해왔습니다.


한편, 이와 반대로, 대중언론등을 이용한 일본 강점기 잔재나 추종세력(또는 외래종교 산하의 한국내 국지적 세력)들이, 각종 대중언론이나 사설 입시학원등에서 성균관대(국사 교육 성균관과 교육부분에서 같은 자격)나, 공교육의 유교교육에 대항하여 다른 상반된 견해의 보도를 하거나, 자료들을 만들어서 대항해왔지만, 국가차원의 교과서 공교육(국사 성균관 교육)이나 학교의 유교교육을 이길수는 없었습니다.


일본의 항복으로 인한 2차대전 종전이후, 해방한국 영토에서는,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의 주권이나 학벌자격이 성립되지 않아왔습니다[일본이 카이로선언.포츠담선언을 받아들여 항복해서, 그리고 을사조약이 무효라는 대한제국의 의견에 의해 국내법 우위의 법사상으로 한일병합도 무효라서]. 그런데도,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나 그 잔재세력들(일본 강점기에 기반한 관립 전문학교등에서 파생된 해방후의 대학들 및 이의 추종세력들인 전문학교 출신의 연세대.고려대등)은, 국사 성균관교육의 성균관 자격과 같은 성균관대와 유교에 대항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필자는 1962년생으로, 1970.1980년 고 2.3때 배운 세계사 (한나라 태학.이후의 중국 국자감, 중세유럽의 볼로냐.파리대학)내용이 고등학생들에게 그대로 교육되고 있는걸, 오래전에 발견하였습니다. 현재도 똑같이 교육되고 있음.


이에 따라, 대중언론들이나 한국의 사설 입시학원들이 어떤 보도기사나 자료를 만들어서 국가기관.국책연구기관인 국사편찬위의 국사교육[성균관 교육. 미군정이후의 한국정부에서는 대통령령에 의해 발행한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에서 성균관이 해방후 미군정당시의 성균관대로 정통성이 승계되었다고 서술]이나, 정부측 입장(한국 민족문화 대백과의 정설)에 대항해도, 이는 국가기관.국책연구기관이나 대통령령에 대항하는, 잘못된 언론자유로 판단하고 있으며, 결국 이를 시정하는것이 국가주권을 수호하는 방법이라 판단합니다.



2]. 미군정기 이후의 한국정부에서 조치한 내용(대통령령에 의한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발간)으로, 정부입장을 알려드립니다.




1. 정부출연 연구기관 자료에 나타나는 성균관대학교에 대한 학술적 서술내용.

1).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한국학 중앙연구원과, 한국 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 대한 설명.

가. 한국학 중앙연구원(韓國學 中央硏究院).

한국문화 및 한국학 제분야에 관한 연구와 교육을 수행하는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는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 사전의 설명자료임.

나.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사전(韓國民族文化 大百科辭典).

........
발간된 경위를 보면, 1979년 9월 25일 대통령령 제 9628호로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사전 편찬사업 추진위원회 규정>을 공포하였고, 동 규정에 근거하여 1980년 3월 18일에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 편찬사업 담당부서를 두었으며, 1980년 4월 10일 제 1차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사전> 편찬사업 추진위원회의 개최를 시작으로, 1991년까지 12년의 기간동안 3백여명의 편집진과 3천 8백여명의 집필자가 참여하였다.





2).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사전에 나타나는 성균관대학교.




이칭별칭

성균관대, 성대
•유형

단체
•시대

현대
•성격

대학교, 사립종합대학교
•설립일시

1398년
•설립자

김창숙(金昌淑)







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동,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천천동에 있는 사립 종합대학교.




개설

성균관대학교의 연원은 1398년(태조 7) 국립고등교육기관으로 설립된 성균관에서 시작된다. 성균관은 조선 최고의 국립교육기관으로서 국가에 필요한 유능한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전통적인 유학 교육을 실시하였다.

연원 및 변천

갑오경장 이후 신학제 실시에 따라 1895년 성균관에 설치된 3년제 경학과(經學科)가 성균관대학교의 근대 고등교육기관으로서의 시작이다. 성균관은 제향 기능을, 경학과는 교육 기능을 담당하여 유학 경전을 위주로 교육이 이루어졌으나 역사학·지리학·수학 등 근대적인 교과목도 부과되었다.

그 밖에 교육의 목적, 교육과정의 운영, 입·퇴학 절차, 각종 시험 및 학생의 특전, 학기제 채택 등 전통적 교육기관에서 근대학교로의 제도적인 개혁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국권상실 뒤 일제에 의하여 경학원(經學院)으로 개편되어,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주로 문묘(文廟)의 제향을 담당하는 기관으로서의 기능만 수행하게 되었다.

1930년 경학원에 로 교명을 회복하였다.

1946년 유림대회(儒林大會)가 개최되어 성균관의 정통을 계승할 대학 설립을 위한 성균관대학기성회가 조직되고 독지가 이석구(李錫九)가 재단법인 학린사(學隣舍)의 토지를 희사하였다. 이에 김창숙(金昌淑)의 주도로 종전의 명륜전문학교의 재단을 병합한 재단법인 성균관대학이 발족하면서 같은 해 9월 정규 단과대학인 성균관대학이 인가되었다. 문학부와 정경학부를 설치하고, 초대 학장에 김창숙이 취임하였다.

1953년 2월 종합대학인 성균관대학교로 승격되어 문리과대학·법정대학·약학대학의 3개 단과대학과 1개 대학원의 편제를 갖추었고, 같은 해 6월 각 도의 향교재단(鄕校財團)에서 재산을 기부함에 따라 재단법인을 성균관으로 확대해 개편하였다.

1958년 야간대학을 설치하였으며, 1963년 재단법인을 학교법인 성균관대학으로 개편하였다. 1965년 삼성문화재단이 대학의 운영권을 인수하였다가 1979년 1월 다시 봉명재단(鳳鳴財團)이 학교의 운영을 맡게 되었고, 경기도 수원시 천천동에 자연과학캠퍼스을 신축하였다.

1981년 8월 자연과학캠퍼스에 이과대학·공과대학·농과대학·약학대학 등을 설치하였고, 같은 해 11월 교육대학원을 신설하였다. 1983년 11월 경영행정대학원을 경영대학원과 행정대학원으로 분리하고, 1987년 11월 유학대학원, 1990년 2월 산업과학대학원을 신설하였다.

1997년 3월 의과대학, 9월 의학연구소, 10월 디자인대학원, 12월 경영대학원을 신설하였으며, 1998년 1월 건학 600주년 공식기 게양 및 현판 제막식 행사를 거행하고, 도봉선수촌 신관을 준공하였다. 같은 해 4월 북한 고려성균관과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고, 6월 교수업적 평가제를 도입하였으며. 8월 도서관 100만 장서 확보 기념식을 거행하였다.

9월에는 건학 600주년 기념식을 거행하였으며, 기념행사로 세계총장학술회의, 조선시대 성균관 재현행사, 동양학 학술회의, 연극공연, KBS 열린음악회 등을 개최하고, 『성균관대학교 600년사』를 발간하였다. 1999년 3월 자연과학캠퍼스에 의과대학 건물을 준공하고, 5월 법학도서관을 개관하였다....










.출처:성균관대학교[SUNGKYUNKWAN University, 成均館大學校]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출판사들이 편찬하는 백과사전류에 나타난 성균관대학교에 대한 학술적 서술내용들.

1). 두산백과사전에 나타나는 성균관대학교.

成均館大學校






사립

•특성
종합대학

•개교일
1398년

•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인문사회과학캠퍼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자연과학캠퍼스)

•교목
은행나무

•면적(㎡)
627,025

•홈페이지
www.skku.ac.kr





성균관은 고려 때부터 있었지만 조선 개국 후 1398년(조선 태조 7)에 현 명륜동 캠퍼스에 설립된 국립 최고학부 성균관의 전통을 계승하여, 갑오개혁 이후 신학제 실시에 따라 1895년 칙령으로 3년제 경학과(經學科)를 설치한 것이 그 시초이다. 경학과는 유학 경전을 위주로 교육하되 역사·지리·수학 등 근대적인 교과목을 부과하여 근대 대학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었으나, 국권피탈 후 일제의 탄압으로 교육기능을 박탈당하고 경학원(經學院)으로 축소되었다. 1930년 민족의 교육열 고조로 일제는 부득이 명륜학원을 설립하였고, 1939년 명륜전문학교로 승격시켰다.

8.15광복이 되자 1946년 재단법인(현재는 학교법인) 성균관대학을 설립하고 정규 단과대학으로 발족하였으며, 초대학장으로 김창숙(金昌淑)이 취임하였다. 교훈은 인·의·예·지이다. 1953년 종합대학으로 승격하고, 1979년 수원에 자연과학캠퍼스를 신축하였다. 1996년 11월에 삼성재단이 성균관대학교 재단을 인수하고 운영해 참여하기 시작했다.





이하 생략....







그리고 교육학사전이나, 종교학사전, 학습사전도 성균관대가 성균관에서 이어진 대학이라고 학술적의견을 가지고 있고, 성균관대와 제사기구인 성균관도 그렇게 일치하여 서술하고 있습니다.




3.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사전에 나타나는 서강대학교.

西江大學校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수동에 있는 사립 종합대학교

(연혁)

1960년 2월 서강대학의 설립인가를 받아 같은 해 4월에 개교하였다. 설립배경은 1948년 한국 가톨릭교회의 발의와 교황 요한 비오 12세의 허락으로, 대학설립을 기획하여, 1955년 창립사업이 예수회 미국 위스콘신(Wisconsin) 관구에 이관됨으로써, 구체적으로 추진되었다.

1956년 재단법인 한국예수회가 인가되어 현재의 위치에서 개교하였다.
초대학장에 킬로렌(Killoren,K.E.) 신부가 취임하였으며, 영어영문학과.사학과.철학과.수학과.물리학과.경제학과를 설치하였다. 1963년 독어독문학과.생물학과.경영학과와 1964년 국어국문학과.화학과를 증설하고, 제1회 졸업생 62명을 배출하였으며, 같은해 4월 <사립학교법>에 따라 학교법인 서강대학으로 조직을 개편하였다...





3]. 나라가 침략당했을경우, 결국 최종 승전국가(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처럼 일본에 선전포고한 準 승전국)의 역사의식이 대학 학벌이나 다른 자격도 결정하게 됩니다.




1. 성대는 한국 최고(最古, 最高)대학 학벌입니다.



성균관은 미군정시대에 이미 미군정법령등으로 복구되어, 성균관대는 국사편찬위에서 가르쳐온 성균관의 정통성을 승계(교육부문으로 승계, 제사는 성균관으로 분리)해온 자격을 가져왔습니다. 이후, 한국정부에서는 대통령령에 의한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의 발간시 국사에서 가르치는 유일무이의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에서 이어진 대학은 해방후의 성균관대로 국가적 定說로 채택하였으므로, 한국의 최고(最古,最高) 대학 학벌은 성균관의 정통성을 승계한 성균관대임을 인지하여 대응하시면 좋을것입니다.




한국의 최고 대학 학벌은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에서 이어진 600년 역사의 성균관대입니다. 泮宮.學宮의 Royal대학이며 태학의 별칭을 가진 역사적인 성균관! 성균관에서 이어진 한국 최고(最古,最高) 대학 성균관대.




문제는 한국에 주권없고 학벌없던 일본 잔재 학교들(그 대표가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이 대중 언론에서 그 추종세력을 만들어, 국사 성균관에서 이어진 성균관대에 대해 도전해오고 있는 것인데, 현행 한국 헌법은 을사조약(을사늑약)이나 한일병합(경술국치)이 무효고, 일본에 선전포고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반영하고 있으므로, 대중언론이나 학원광고등이 어떻든 한국의 최고대학은 대통령령으로 인정된 성균관대(국사에 나오는 성균관에서 이어진 600년 역사 인정)입니다. 여기에 세계사 개념을 병행시키면 교황성하께서 윤허하신 서강대가 성균관대처럼 Royal대에 해당됩니다. 세계사는 국사나 국민윤리.한문.국어의 고전처럼 한국의 公敎育에서 가르치는 교과서 내용이므로 필자가 이를 반영하여 세계사의 강자인 서유럽과 교황청과 세계적 위상을 확립하기 위하여 최근에 교황성하 윤허의 Royal대인 서강대를 국사 성균관(해방후에 성균관대로 계승됨)과 같은 Royal대로 반영하고 있습니다 . 다른 대학들은 교과서나 참고서의 기준과는 동 떨어진 대중언론의 도전세력들로, Royal대는 아니며, 한국에 주권이나 학벌이 없던 일본 강점기 잔재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의 추종세력이거나, 그 개념을 반영시키려하는 대학들로, 한국 영토에서 학벌같은게 없습니다(헌법의 임시정부 개념으로 보아도 그렇게 됩니다).




한국은 公敎育에서 오랫동안 다음과 같이 교육을 시켜왔습니다.




- 다 음 -




1). 한국사 성균관(해방후에 성균관대로 계승되어 600년 역사를 인정받고 있음),


2). 윤리나 한문(또는 국어의 고전)수업에서 가르치는 유교교육 삼강오륜(공자님과 맹자님의 가르침).


3). 세계사 교육:세계사는 서유럽과 교황청의 영향력이 강하게 반영되었다고 판단됨. 그리고 학술적으로 중국의 황하문명이나 한나라 태학. 유교등도 기득권을 중요하게 인정해온 경향


가). 황하문명, 유교, 중국 한나라 태학(그 이후의 국자감. 국자감은 청나라때 경사대학당이 되고 이후 북경대로 계승됨)

나). 에게문명, 로마 가톨릭, 중세유럽의 대학인 볼로냐 대학, 파리대학등


2. 한국은 일본강점기때문에, 헌법, 정부방침, 교과서의 公敎育, 시중의 인식(대중언론 개념임), 일본강점기 잔재에서 비롯된 신문.잡지등의 대중언론(입시학원 포함)이 일치하지 않는 복잡한 성격을 가지고 있음을 이해해야 합니다.




한국 대학 학벌의 최종 결정권은 국사에 나오는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의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성을 계승한 해방이후의 성균관대(600년 역사를 인정받고 있음)가 정부 자료나 국사, 세계사, 국내법.국제법등을 종합하여 볼 때 가장 타당하며, 한국정부나 학계, 서강대(세계사의 서유럽.교황청 역할때문, 한국에서는 교황윤허사실로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에 권리를 가짐)등과 협의하여 대응하는게 적절하다고 판단됩니다. 본 블로그를 통한 최종 조율은 서강대와 협의하여 교과서(국사, 세계사), 정부자료. 백과사전, 주요 학술자료를 이용하여 오랜역사의 기득권자들 역사가 계승되도록, 조정하는게 적절할것입니다.


2차대전 승전국들이 있는 서유럽(영국포함), 중국이 기존 세계사 내용을 변경시키자고 적극적 주장을 하지 않기 때문에, 한국도 기존 세계사 내용을 거의 그대로 가르치고 있으며 역사를 존중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미국이나 러시아도 교황중심 로마가톨릭의 전통을 존중하기 때문에, 2차대전 때문에 세계사의 기득권들이 바뀔 사유는 없는것으로 판단됩니다.


패전국이 생겼어도, 교황중심 로마가톨릭과, 유서깊은 대학들의 기득권이 제도적으로 이어졌기 때문에, 필자가 경험하는 바로는, 세계사가 바뀔 사유가 없는것입니다. 한국은 한국사에 나오는 유일무이의 최고대학 성균관이 해방후에 성균관대로 이어지며 600년 역사를 인정받기 때문에, 정치체제가 민주공화국으로 바뀐것 말고는 역사나 국제법(을사조약 및 한일병합 무효라 조선.대한제국 국교인 유교의 자격이 이어짐).행정법(신도국가 일본의 창씨개명 압제에서 벗어나, 美.蘇 軍政당시 전국민이 조선성명 복구령등에 의해 유교국가의 조선 성명을 의무적으로 등록하는 제도가 행정법상 유교국가 특징)상 유교국가의 틀이 그대로 이어지는 나라입니다. 필자는 대학부분을 중요시하여 宮 성균관대 임금(=御 서강대 임금)으로, 宮 성균관대=御 서강대의 Royal대학 체제를 세계와 한국에 알려왔습니다.


Royal대는 오랫동안 자리잡아온 성균관대(宮 성균관대. 국사에 나오는 성균관의 정통성 계승)와 서강대(御 서강대. 교황성하 윤허)만 Royal대학이며, 이외의 대학은 비신분제 대학으로 평민개념의 대학들입니다.




. 본 글은 비영리적이며, 공익적인 글입니다. 일본 강점기로 파괴되고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 패전국에 항복국가가 된 戰犯國(UN敵國) 일본이 왜곡시키고 단절시켰던, 한국의 유교와 교육등을 되돌아보고, 주권수호.상실주권 회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연구.검토하기 위하여 자료인용을 하고 있으니, 널리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 첨부자료


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http://blog.daum.net/macmaca/1467
2016-10-12 17:01:1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262016
3743
  한류(韓流).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철학이 담겼으며, 민간을 앞세워 한국의 국익을 도모하는 고도의 통치행위.   beercola   -   2016-11-10   13515
3742
  통치행위라면 쟁송(爭訟) 대상으로 부적당. 김대중 대통령의 대북지원 통치행위,한류확산등을 목적으로 한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행위.   beercola   -   2016-11-08   13787
3741
  양력 11월 7일은 음력 24절기중의 입동(立冬)임.   beercola   -   2016-11-07   14364
3740
  한국인은 행정법상 모두 유교도임. 가족관계의 등록등에 관한 법률 제 44조 제2항 및 제 71조 제 3호에 의해 그렇습니다   beercola   -   2016-11-07   14160
3739
  이런것도 바로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한류문화 확산의 국익증진임.   beercola   -   2016-11-06   11966
3738
  여론을 믿고, 대통령이 수사받기 원하지 않는데, 강제수사하면 불법 하극상.쿠데타일수도 있음.   beercola   -   2016-11-03   12344
3737
  국민이 선택한 박대통령은 합법적인 통치행위를 한것. 남은기간, 원활한 임무수행을 위해 불소추특권의 현행법률로, 국정안정을 도모해야 함.   beercola   -   2016-11-03   11954
3736
  한류문화 확산이란 국가와 민족을 위한 재단이 미르재단이었군.그러면 대통령의 통치행위로 시비걸 사안도 아님.   beercola   -   2016-11-03   11686
3735
  한국이 망하지 않는이상, 정부별로 개인의 잘못이 있어도, 헌법의 임시정부, 국사편찬위의 오랜 교육   beercola   -   2016-11-02   13348
3734
  51.6%의 박빙우위지만 합법적 당선자 박근혜 대통령. 반대자들의 항의나 시위, 반대여론이 거세도,   beercola   -   2016-11-01   12207
3733
  시진핑, '20년 자기 사람' 차이지 베이징시장 임명 전망, [미국 대선 인물탐구]클린턴의 '문고리 권력' 후마 애버딘   beercola   -   2016-10-31   11953
3732
  한국의 대학체계와 주요 문벌(門閥)을 다음과 같이 이어가고자 합니다.   beercola   -   2016-10-31   11237
3731
  조선시대 가문별 문과 합격자, 왕비 배출가문 통계 (1)   beercola   -   2016-10-31   17185
3730
  샤먼.역술인도 유교의 한 부분집합임. 우주, 천지의 신, 산천의 신, 방위의 신, 조상신등과   beercola   -   2016-10-29   11860
3729
  유교국 한국.중국인의 오래된 단풍(丹楓)놀이. 중양절(重陽節)의 등고(登高)풍속에서 유래된 단풍놀이.   beercola   -   2016-10-28   12701
3728
  최순실사태. 국민이 뽑아준 대통령이니까, 정당한 절차에 따라, 끝까지 대통령의 임무를 완수하는게 옳습니다.   beercola   -   2016-10-27   12618
3727
  상강[霜降. 10월 23일, 음력 9월 23일]. 서리가 내리고, 단풍.낙엽의 시기.   beercola   -   2016-10-24   13812
3726
  일본 항복후,한국영토에서는 약 70년동안 국사 교육(성균관 교육, 성균관=성균관대)을 극복할 수 있는 세력이 없었습니다   beercola   -   2016-10-12   15269
3725
  음력 9월[중양절(重陽節)의 명절(名節)풍속이 있음]의 국화에 대해 유교경전 예기는 이렇게 서술하고 있습니다.   beercola   -   2016-10-12   15901
3724
  공자의 유학을 전수하는 중국유학관 개관   beercola   -   2016-10-09   1641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2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