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8월 7일은 입추(立秋)입니다.지열(地熱)때문에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밤이되면 이슬이 내리고 서늘한 바람이 부는 시기입니다.
 닉네임 : beercola  2016-08-08 06:29:21   조회: 12725   
* 제목: 2016년 8월 7일은 입추(立秋)입니다.지열(地熱)때문에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밤이되면 이슬이 내리고 서늘한 바람이 부는 시기입니다.



1. 2016년 양력 8월 7일은 음력으로는 7월 5일입니다.


예기(禮記)의 월령(月令)은 입추에 천자가 하는일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立秋之日(입추지일) 天子親帥三公九卿諸侯大夫(천자친솔삼공구경제후대부) 以迎秋於西郊(이영추어서교)


입추인날에 천자가 친히 삼공.구경.제후.대부들을 거느리고 서교에서 가을을 맞이한다(가을의 帝인 少皥와 가을의 보좌신인 蓐收를 제사지낸다).


. 필자 주 1). 이 때 위 문장에서 天子親帥의 帥은 천자가 친히 3공.9경.제후.대부를 거느리고로 해석하려면 솔로 발음해야 맞겠다고 판단합니다.


. 필자 주 2). 유교 경전에서의 천자라 하면 수천년동안 중국 천자가 가장 일반적이며 세계적입니다. 한국같은 경우 자주적인 표현으로 중국 천자가 쓰던 천자라는 일반적 칭호보다 海東天子로 지역을 좁혀 표시하던 경우도 있었습니다.



2. 지열(地熱)때문에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밤이되면 입추시기에 이슬이 내리고 서늘한 바람이 부는 시기입니다. 말복까지는 사계절 중 가장 높이 뜬 태양의 태양열을 받아 지열이 쌓이고 쌓여 낮의 폭염이 만만치 않지만(양력 8월말까지는 낮동안에는 상당히 더운 날씨), 밤과 다음날 아침까지의 시간에는 아! 이게 밤에 이슬이 내린다는 입추(入秋)구나 하고 느끼게 되는 날씨의 전환기입니다. 두산백과에 의하면 " 동양의 역(曆)에서는 이날부터 입동(立冬) 전까지를 가을로 친다"고 합니다.



양력(陽歷. 사전적정의로 太陽歷으로 지구가 태양의 둘레를 한 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을 1년으로 정한 역법)으로는 아직 여름이기 때문에 낮에는 뜨거운 햇볕이 곡식과 과일에 내리쬐어 결실을 맺게 해주면서, 야간에는 이슬이 내리는 계절의 전환기이기도 합니다.


立秋는 대서(大暑)와 처서(處暑) 사이에 있으며 이 날부터 입동(立冬) 전까지를 음력(陰歷. 사전적 정의로 太陰歷으로 달이 지구를 한바퀴 도는 시간을 기준으로 만든 역법)을 쇠는 유교문화권에서는 가을이라고 합니다. 중국은 태양을 기준으로하는 제천의식의 하나인 단오등이 있어서 태음태양력을 병행하고 있는 문화입니다.


유교의 오경(五經) 사서(四書) 중 하나인 五經 예기(禮記)의 월령(月令)편에서는 입추가 낀 달을 孟秋之月로 서술하고 있습니다. 맹추지월은 가을의 첫달이라는 의미로 초가을인 7월을 의미합니다. 가을을 다스리는 帝는 소호(少皥)입니다. 예기 월령은 其帝少皥 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를 보좌하는 신은 욕수라고 합니다. 예기 월령은 其神蓐收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 필자 주 3). 가을을 다스리는 帝는 소호(少皥)인데, 여기서의 帝의 의미는 황제나 임금이라는 의미가 아니라 유교 경전에서 쓰이는 帝로 五帝의 帝나,하늘의 아들인 天子로 인간을 다스리다가 승천하여 하늘天의 일부가 되어 하늘天(太極과 연계되는 하늘天)의 다스림 중 일부를 이양받은 天의 일부가 된 天子로 볼수 있습니다. 태고적에 天子로 살다가 초월적 하늘天과 天人合一된 上帝.하느님(太極과 연계된 하늘天에 天人合一된 하느님)의 의미로도 파악할 수 있습니다.


3. 예기(禮記) 월령(月令)에서 나타나는 帝는 다음분들입니다.


春의 帝는 태호(太皞), 夏의 帝는 炎帝, 秋의 帝는 소호(少皞), 冬의 帝는 전욱(顓頊)

이렇게 4계절의 帝만 나타내는 禮記 책도 있지만 季夏와 孟秋의 달에 中央의 帝를 집어넣어 그 帝를 黃帝로 하는 禮記 月令도 있습니다. 필자가 볼때는 이 예기 월령의 五帝를 근거로 오제설이 설립된것 같습니다. 그런데 예기 월령편이나 다른 경전에서 이 5제의 모습을 인간이나 인간과 동물의 다른 전설적.신화적 형상으로 표현하는 구절은 필자가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他 문명과 교류하면서 神話的인 모습의 동물들을 숭배하는 원시신앙에 영향받아 유교 경전 아닌 중국의 俗書에는 신화적인 동물모습의 3皇5帝 현상도 나타나고는 있습니다. 황하문명에서 파생된 유교도 그렇고 기독교도 그렇고 다른 신앙도 그렇고 인지능력이 발달하기 전에는 인간들이 잘 모르는 능력을 가졌다고 동물도 혼합하여 같이 숭배할 수 있었겠습니다. 이런 모습은 신화나 상상.또는 先史時代에 실재로 존재하던 강력한 존재였다고 추정되는데, 인간들이 점차 옷도 만들어 입고 말도 하고 집도 지을줄알고, 근친혼을 배제하고, 글을 쓰면서 더욱 문명화된 인간의 모습을 중시하여 신화적인 동물 모습은 유교 경전이나 기독교 경전에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신화나 전설로 밀려난 채로, 그런 신화적.전설적 형상의 神들은 그대로 전승되고 있습니다.


하느님의 능력도 무한하시지만 하느님의 형상은 우리 인간이 쉽게 그려낼 수 없을것 같은데, 유교나 기독교가 인간중심으로 전승되면서 신화적.동물혼합적 지배자들의 모습을 인간의 형상중심으로 변화시키면서 經典에 반영했을 지도 모릅니다. 인간의 인지능력이 발달하기전에 숭배하던 강력한 존재가 동물의 모습을 가졌다면 이 전통을 인정해주는것도 옳을것 같습니다.오래된 문명에서 뱀이나 소의 모습을 한 강력한 존재를 지속적으로 경배대상으로 하여 이를 융합하였을 수도 있었고, 지금도 타 문명권에서는 지속적으로 그 동물모습의 강력한 존재를 숭배대상으로 삼는다면 인정해야지 어떻게 하겠습니까? 그러나 유교권에서는 근친혼이 강하게 배제된 것 같고 8촌이내의 결혼도 기피하게 되었고, 근친혼을 인정할 수 있던 서양도 비극적인 연극을 통해 原罪意識을 가지게되고, 생물학적 개념으로 근친혼은 열성인자를 가진 후손을 낳는다고 교육시키면서 서양도 근친혼은 기피하고 있다고 여겨집니다. 그리스.로마신화를 가진 로마제국이 새롭게 기독교를 國敎化시킨 원인도 근친혼을 완전히 떨쳐낼 수 없던 아득한 先史時代의 전설에 원죄의식을 가지게 되면서(오이디푸스 이야기), 점차적으로 기독교를 받아들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1). 가을의 帝 소호의 보좌신 욕수에 대한 설명입니다.


예기 월령에서 가을(秋)의 帝인 소호(少皞)의 보좌신으로서 욕수(蓐收)가 나타납니다. 帝를 보좌하는 보좌신을 神이라고 표현한것은 上帝(天人合一說에 의해 하늘天의 일부 지배권을 이양받으신 하느님 五帝)를 보좌하는 신으로서, 여기서의 神은 보좌신의 의미로 神靈이나 鬼神정도의 하위신에 해당된다고 파악됩니다. 유교는 수천년의 전통에서 多神敎 전통이 변질되지 않은 종교중 하나입니다.


소호는 소호금천(少皥金天氏)으로도 표현되는데 욕수(蓐收)는 소호금천의 아들입니다. 소호의 아들 욕수는 天人合一說에 의해 가을의 帝(가을의 上帝. 가을의 하느님)가 되신 소호를 돕고 있는 보좌신이 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욕수(蓐收)는 소호(少皥)의 아들 해입니다.



2). 참고로 예기 월령에서 봄.여름.중앙.가을.겨울의 帝와 보좌신은 다음과 같습니다.



가). 봄(春)



其帝太皥(기제태호) 其神句芒(기신구망)


그 上帝는 태호(太皥), 그 보좌신은 구망(句芒)이라는 의미입니다.



구망(句芒)은 소호(少皥)의 아들 중입니다.



나). 여름(夏)



其帝炎帝(기제염제)) 其神祝融(기신축융)


그 上帝는 염제(炎帝), 그 보좌신은 축융(祝融)이라는 의미입니다.



축융(祝融)은 전욱의 아들 여입니다.




다). 중앙(中央). 禮記 月令에서는 夏와 秋 사이에 나타남.


其帝黃帝(기제황제) 其神后土(기신후토)


그 上帝는 황제(黃帝), 그 보좌신은 후토(后土)라는 의미입니다.



후토(后土)는 공공씨의 아들 구룡입니다.



라). 가을(秋)


其帝少皥(기제소호) 其神蓐收(기신욕수)


그 上帝는 소호(少皥), 그 보좌신은 욕수(蓐收)라는 의미입니다.



욕수(蓐收)는 소호(少皥)의 아들 해입니다.




마). 겨울(冬)


其帝顓頊(기제전욱)) 其神玄冥(기신현명)


그 上帝는 顓頊(전욱), 그 보좌신은 현명(玄冥)이라는 의미입니다.



현명(玄冥)은 소호의 아들 수와 희입니다.



. 필자 주 4). 보좌신들에 대한 출처



오정(五正)



행(五行)을 관장하는 다섯 우두머리. 곧 목(木)은 구망(句芒:소호의 아들인 중), 금(金)은 욕수(蓐收:소호의 아들 해), 화(火)는 축융(祝融:전욱의 아들 여), 수(水)는 현명(玄冥:소호의 아들 수와 희), 토(土)는 후토(后土:공공씨의 아들 구룡)임.

.출처: 오정[五正] (한국고전용어사전, 2001.3.30, 세종대왕기념사업회)



3). 순서상으로 볼때 尹씨는 중국의 소호(少皥)씨에서 유래되었다 할 수 있습니다. 필자는 파평윤씨(坡平尹氏)입니다. 윤씨는 통일신라 말기에 태어나신 태사공[太師公, 윤신달(尹莘達)]을 시조로 하는 성씨인데 고려 태조 왕건을 도와서 개국공신으로 三韓功臣이 되었습니다. 이후 고려의 명문 문벌로 살다가 조선시대에도 전주 이씨 다음으로 과거 급제자를 많이 배출하여 1천년 이상 한국의 명분문벌로 살아온 성씨입니다. 그런데 한국 정착은 늦은편 같습니다. 윤씨는 파평윤씨가 가장 많습니다.


4).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된 다음의 서적을 소개 하겠습니다.


조상성씨의 세계 내가만난

저자:김 문순/답게/2009.03.25


위 책은 무송 윤씨와 칠원윤씨를 이렇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무송윤씨


원 성씨는 원래 소호(少皥)씨였으나, 소호 금천씨의 아들 선(船)이 옹주의 윤성에 봉해져 윤씨가 되었다. 후손인 경(鏡)이 병란을 피하여 무송(전북 고창)에 세거하여 이어져 오고 있다...


* 칠원윤씨

태종 무열왕때 태자 태사 역임.


. 필자 주 5). 향토문화대전에 나타난 무송 윤씨의 시조와 칠원윤씨의 시조에 대한 설명입니다.


a). 한국에서의 무송윤씨(茂松尹氏) 시조 윤양비(尹良庇)에 대한 설명. 경기도 광명시 세거성씨 설명편에 나옴.


[연원]
무송윤씨(茂松尹氏)의 시조 윤양비(尹良庇)는 고려 예종 때 현리(縣吏)로서 과거에 급제하여 보승낭장(保勝郎將)·호장동정(戸長同正)을 지냈다. 윤양비의 선계(先系)는 윤경(尹鏡)으로 후당(後唐)에서 오계(五季)의 난을 피하여 한반도로 건너와 무송(茂松)[지금의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지방에 정착하면서 무송을 본관으로 삼았다. 이후 계대가 실전되어 윤양비를 시조로 하여 세계를 이어 오고 있다. 대사성공파(大司成公派)와 장령공파(掌令公派)가 있다.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b). 한국에서의 칠원윤씨(漆原尹氏) 시조 윤시영(尹始榮)에 대한 설명. 경상남도 양산시 상북면 상삼리 에 있는 칠원윤씨 上良齋
설명편에 나옴.



[개설]
칠원윤씨 대언공파(代言公派) 양산 소문중(小門中)이 임진왜란 전에 남하하여 양산 상삼 및 양동에 세거의 터를 잡았는데 26세조 윤승원(尹承元)을 모시는 재사이다. 「상량재기」는 1997년 5월 18일 38세손 윤정삼(尹政三)이 근찬한 것이다.

이 기록에 따르면 신라 태종무열왕 때 태사로서 고명원로(顧命元老)에 이른 윤시영(尹始榮)을 시조로 삼았고,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27세조 윤옥(尹沃)은 무과중추부사(武科中樞府事)였으며, 윤발(尹潑)은 무과에 급제한 만호(萬戶)였다. 두 사람은 임진왜란시에 형제가 창의(倡義)한 공으로『양산읍지』, 『양산향안』에 실렸다.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c). 한국에서의 파평윤씨((坡平尹氏) 시조 윤신달(尹莘達)에 대한 설명.


성씨의 역사


파평윤씨의 시조는 윤신달(尹莘達)이다. 윤신달은 고려 태조를 도와 후삼국을 통일한 공으로 개국통합삼한벽상익찬공신(開國統合三韓壁上翊贊功臣) 2등에 책록되었고 관직은 삼중대광태사(三重大匡太師)에 이르렀으며 소양(昭襄)이라는 시호(諡號)를 받았다.

《조선씨족통보》와 《용연보감(龍淵寶鑑)》 등에 의하면 윤신달은 파주 파평산(坡平山) 서쪽 기슭에 있는 용연(龍淵)에서 옥함(玉函)이 물위에 떠오르면서 그 안에서 나왔다고 한다. 윤신달 이전의 자세한 세계(世系)는 알 수 없다.

.출처:파평윤씨[坡平尹氏] (성씨와 본관, 2011.1.14, 한국학중앙연구원)


. 필자 주 6). 이로볼때 무송윤씨 시조 윤양비의 선계(先系)는 윤경(尹鏡)으로 후당(後唐)에서 오계(五季)의 난을 피하여 한반도로 건너와 무송(茂松)[지금의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지방에 정착한것으로 판단됨. 칠원윤씨의 시조 윤시영(尹始榮)도 신라 태종무열왕 때 태사로서 고명원로(顧命元老)에 이른점을 보면, 태종무열왕재위시 중국을 통치하던 당나라 때 칠원윤씨가 한국에 정착한것으로 파악됨.


결국 소호씨에서 유래된 중국 尹씨는 唐나라때와 後唐시대(역사적으로 923~936 존립) 한국에 정착한 성씨라 할 수 있음. 정착순서로 보면 칠원윤씨가 태종 무열왕때, 파평윤씨가 고려 건국(918년)에 참여한 전후시기에, 무송윤씨가 후당(923∼936)시대에 한국에 정착한 것이라 판단됨.


. 필자 주 7). 태종무열왕, 당나라, 후당(後唐)의 시대 설명.


a).신라시대 태종무열왕의 출생.사망 및 재위기간


ㄱ). 출생~사망: 603(진평왕 25)∼661(문무왕 1).

ㄴ). 재위기간: 재위 654∼661. 성은 김씨. 이름은 춘추(春秋). 신라 제29대왕.

. 출처: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b). 당(唐)나라 존속기간


618년 이연(李淵)이 건국하여 907년 애제(哀帝) 때 후량(後梁) 주전충(朱全忠)에게 멸망하기까지 290년간 20대의 황제에 의하여 통치되었다


.출처: 당[唐] (두산백과)


c). 후당(後唐)에 대한 설명


중국 고대의 오대(五代) 중의 한 왕조(923∼936).


통칭 후당(後唐)이라 한다. 돌궐(突厥) 사타부(沙陀部) 출신의 이극용(李克用)이 당(唐:618∼907)에 봉사(奉事)하며 황소(黃巢)의 난(875∼884) 진압에 공을 세워 895년 진왕(晉王)으로 훈봉(勳封)을 받았는데, 아들 이존욱(李存勖:재위 923∼926)은 923년 후량(後梁:907∼923)의 뒤를 이어 국호(國號)를 당(唐)이라 칭하고 뤄양[洛陽]에 도읍하였다...




.출처:당[唐] (두산백과)




. 필자 주 8). 유교사회는 자손번성을 위해 부인을 여러명 두며 살아온게 역사적 현실인데, 이는 그대로 반영하여야 합니다. 왕족이나 양반은 대개 그렇게 여러명의 부인들 두고 一夫多妻制로 가문의 번영을 도모했습니다. 현대는 一夫一妻制지요.


. 필자 주 9). 五帝의 姓.

태호, 염제, 황제, 소호, 전욱은 하나의 칭호에 해당됩니다. 중국은 姓氏제도를 발달시켜 한국도 殷나라의 왕족출신 箕子조선의 출현이후 기자의 후손들이 성을 사용해 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자조선부터 역사적 조선으로 보여지는데, 기자조선을 불명확한 시대로 보는 견해도 있음. 물론 아직까지 단군은 역사가 아닌 전설이나 野史로보고 그렇게 가르치고 배워왔음. 세계사 영역과는 맞지 않는 야사와 전설이 단군조선 이라 할 수있음. 최근에 급작스럽게 단군조선도 교과서에 넣기는 넣었지만 世界史.正史로서가 아니라 신화와 전설 차원으로 넣은것이라 이는 학계에서 많은 검토를 해야 함. 국어사전이나 한자사전에서 유사이래(有史以來)란 말은 있어도 단군이래라는 말이 등재되지 않은걸 보면 正史에 근거한 역사적 자격이 중요하기는 중요한 것 같음. 그런데 기자조선 기준(箕準)王은 분명한 正史시대의 위만이 멸망시켜 출생.사망이 부정확한 인물이면서 역사적 인물에 해당되기도 함.


. 필자 주 10). 준왕(準王), 즉 기준(箕準)은 출생.사망은 불명인데, 재위기간은 명확하고 정사시대 인물인 위만에 멸망당하는 역사에는 분명히 등장하고 있습니다.

.준왕

재위기간: BC 3세기~BC 2세기.





고조선의 왕. 중국의 진(秦)나라 말기와 한(漢)나라 초기에 걸치는 시대에 재위(在位)하였으며, 지금의 랴오둥[遼東]지방에서 도망해 온 위만(衛滿)을 받아들여 한씨조선의 서북변(西北邊) 지방을 지키게 하였다. BC 194년 위만이 왕검성(王儉城)을 공취(攻取)하자, 준왕은 마한(馬韓) 땅으로 도망하여 그 전에 이미 그 지역에 이주해 있던 유민(流民)을 수습하여 그들을 지배하면서 한왕(韓王)이 되었다.


.출처:준왕[準王] (두산백과)


. 필자 주 11). 기자조선의 실체를 고려와 조선시대에는 인정하였다고 하는데, 최근에 부정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필자는 성씨의 유래나 기준왕의 역사적 등장으로 볼때 기자조선을 부정하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근대와 현대 일부분 시기는 일본 강점기인데, 학술서나 백과사전.교과서 등 많은 학술서에서 유교 아닌 일본 신도.일본불교적 시각과 일본 기준 역사관이 강점기 한국에 작용한점을 염두에 두어 장기적 재검토가 필요한 분야라 생각합니다.


기자조선(箕子朝鮮)



.요약:중국 은나라 말기에 기자(箕子)가 조선에 와서 단군조선에 이어 건국하였다고 전하는 나라.

기자가 조선에 와서 왕이 되었다는 사실을 전하는 대표적인 역사책은 복생(伏生)의 《상서대전(尙書大傳)》, 사마천의 《사기(史記)》, 반고의 《한서(漢書)》 등인데, 사서마다 내용이 약간씩 다르다. 그 밖의 기자에 관한 기록들은 모두 이들 세 사서에 그 유래와 근거를 두고 있다.

《상서대전》에는 주(周)의 무왕(武王)이 은(殷)을 멸망시키고 감옥에 갇힌 기자를 석방하자, 그는 이를 탐탁치 않게 여겨 조선으로 달아났다. 무왕이 이 소식을 듣고 조선왕으로 봉하였다. 주의 책봉(冊封)을 받은 기자는 부득이 신하의 예를 차려야 하였으므로 BC 1100년경(무왕 13)에 주나라에 가서 무왕을 만났는데, 무왕은 그에게 홍범9주(洪範九疇)에 대해서 물었다고 한다.

또 《사기》 송미자세가(宋微子世家)에는 무왕이 은을 정복한 뒤 기자를 방문하여,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방도를 묻자 홍범9주를 지어 바쳤다. 이에 무왕이 그를 조선왕으로 봉해주었으나, 기자는 신하의 예를 갖추지 않았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한서》 지리지 연조(燕條)에는 은나라가 쇠하여지자 기자가 조선에 가서 그 백성에게 예의와 농사 ·양잠 ·베짜기 기술을 가르쳤더니, 낙랑조선(樂浪朝鮮) 사회에서는 범금팔조(犯禁八條)가 행해지게 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기록들을 근거로 《삼국지》에 인용된 《위략(魏略)》에서는 위만에게 왕위를 빼앗긴 준왕(準王)을 기자의 후예로 기술하였다.

고려와 조선시대에는 기자조선의 실체를 인정하였지만, 최근에는 이를 부정하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출처:기자조선[箕子朝鮮] (두산백과)


4. 여하튼 한국 성씨를 보면 기자조선의 후손들이 徐氏나 韓氏등으로 姓을 자연스럽게 적용해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태고적에 성이란건 꼭 父의 성을 따르지 않고도 그 후손이 地名등을 활용해 姓을 사용하여 전승되어온 부분도 많습니다. 한국의 경우 기자조선 후손들은 姓을 사용해왔다고 할 수 있는데, 기자조선 후손이 아니면 자생적인 부족연맹체의 수장들이 姓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나중에 추증형식으로라도 姓을 사용하며 확대시켜 온 나라입니다. 그런데 일본은 막부시대를 타도하며 하급무사들이 추대한 日王이 아직도 姓이 없는게 좀 특이합니다. 한국에서 漢字나 유교 및 도교.중국불교 여러 문물을 수입해간 나라가 일본이며 한국을 어버이 나라로 알던 나라가 일본인데 느닷없이 중국.한국이 모르고 인정치 않던 천황칭호를 강요하니까 해방후 한국은 日王이라고 호칭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필자 주 12). 유교 경전에서 보면 윤씨가 나오는점으로 보아 중국에서 발생한 姓인점은 알겠습니다. 그런데 소호씨가 尹성을 사용한게 아니고 次妃(둘째 왕비)에게서 난 후손이 尹성을 사용한 부분이 있습니다. 다른성씨는 몰라도 필자가 尹氏라 그 내용을 알고 있습니다. 위에서 예로든 책 [조상성씨의 세계 내가만난/김문순 저]에서 무송윤씨의 원래 성씨가 소호씨라고 한것은 칭호를 성씨로 혼동하여 그렇게 서술한 것 같기도 합니다. 상고시대의 일로, 좀 복잡해서 그런것 같습니다.

5. 그래서 五帝의 姓을 밝혀주는 자료를 근거로 五帝의 姓을 살펴보겠습니다. 아주 오래된 태고시대의 인물들이라 여러가지 설이 많아 후세 한국 사람들이 보기에는 혼란한 측면도 있으니까 이런점을 염두에 두면서 이해하면 좋겠습니다.

유교 경전에서 태호 복희씨등의 형상을 신화적.동물적 혼합형태로 서술한 내용을 필자는 발견하지 못하고 있는데, 인더스문명에서 계승된 인도에서도 뱀이나 소를 숭배하는 현상이 지금도 있음. 문명교류기에 중국에 영향을 주어 俗書들 및 이에 영향받은 그림에서 인간과 동물의 혼합형태인 신화적.전설적 형태로 묘사되고 있는것 같음. 문명은 상호 영향을 주는 특성이 있음. 동물의 모습을 혼합하여 신적으로 여기는 특성은, 인도 서북일대를 석권한[* 출처: 인도사(2005.2.25, 미래엔). ...알렉산더가 기원전 327년에 인도의 서북부로 진격하였다. 그의 침공 루트는 카불을 넘어 힌두쿠시에 이르는 대장정이었다. 그는 북부 인도를 횡단하여 서북 일대를 석권하였다], 그리스 마케도니아 알렉산더정복군과 교류하던 인도가 알렉산더 정복군에에 영향을 주었는지, 알렉산더 정복군이 인도에 영향을 주었는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두 가지 경우 모두 가능성이 존재함. 또는 중국의 태고적 믿음이 인도에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음. 나일문명지역의 스핑크스도 인간과 동물의 혼합체인 점도 주의해 두어야 할 것입니다.


6. 五帝나 三皇에 대한 설은 한국의 여러 백과사전이나 학술서적들도 아직, 통일된 의견을 보이지 않고 있어 제 각각 다양한 상황인데, 이는 현대 중국도 큰 차이가 없는것 같음. 그러나 유교종주국이자 발생지인 중국이 모든 내용들을 가장 잘 알것임. 필자의 견해로는 백과사전이나 중국.한국의 俗書보다 禮記 月令에서 五帝를 발견하는게 가장 正道라 판단함(아주 오래된 태고적의 신적.신화적 인물들이 이 분들이라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밖에 없겠는데, 혼선을 빚기보다는 유교 경전을 통하여 통일된 오제의 모습을 판단해보는게 적절할 것 같음). 한국에서는 정보가 부족하므로 불가피하게 백과사전이나 중국 인물사전등을 통하여 五帝에 대해 알아보는게 옳을것 같습니다.


가). 태호. 그 성씨는 風씨라고 함. 태호씨는 복희씨로도 인식되고 있음.




* 복희씨(伏戱)


동방의 천제, 복희씨

감숙성 천수 복희묘 내에 팔괘를 들고 있는 복희상
감숙성 천수 복희묘 내에 팔괘를 들고 있는 복희상

복희씨는 전설 속에서 상고시대 동이족의 유명한 수령으로 태호로 불리기도 한다. 성은 풍(風)으로 전한다. 성기(成紀, 지금의 간쑤성 타이안현 북쪽)에서 출생하여 진(陳, 지금의 허난성 화이양현)에서 죽고 화이양성(淮陽城, 지금의 허난성 화이양현 서남) 북쪽 3리 지점에 장사지냈다고 한다. 150년간 재위했다.

전설 속에서 복희는 사람 머리에 뱀의 몸통(일설에는 용의 몸통)을 하고 있는데, 이는 그가 이끌던 부족이 뱀이나 용을 숭배하는 토템을 가졌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동이는 모두 아홉 갈래로 나누어져 있었기 때문에 ‘구이(九夷)’라고도 불렀고, 그는 최대 부족을 이끌던 공동 수령이자 동이족 상상 속의 선조로 받들어졌다.

복희씨는 음양변화의 이치에 근거하여 ‘팔괘(八卦)’를 만들었다고도 한다. 여덟 종류의 간단하면서도 의미심장한 부호를 사용하여 천지간의 사물을 개괄한 것이 8괘다. 그는 또 거미줄을 본떠 그물을 창조하여 백성에게 물고기 잡이와 목축을 가르쳤다. ‘슬(瑟)’이라는 악기도 만들고 악곡 ‘가변(駕辯)’을 창작했다고도 한다. 이런 발명과 창작들은 당시 인류 문화생활의 서광으로 해석한다.


.출처:복희씨[伏羲氏, fú xī shì] (중국인물사전, 한국인문고전연구소)


. 필자 주 13). 복희씨의 모습은 감숙성 천수 복희묘에 나타난 바로는, 사람의 모습으로만 보이는데, 투루판 아스타나 무덤에서 출토된 복희와 여와의 모습은 상체는 사람이고, 하체는 해당지역의 토템신앙을 반영한 듯 뱀(필자가 보기에는 용으로도 보여짐)의 모습으로도 나타납니다. 유교 경전에서는 태호 복희씨의 모습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고 있습니다. 유교 경전상으로는 온전한 사람의 모습이다, 또는 상체는 사람이고 하체는 뱀의 모습도 부분적으로 복합되었다고 하는 설명이 없습니다.


중국 인물사전에 나타난 전통적인 복희 초상화로 판단하면 상체는 사람이고, 하체로 이르면 발은 사람의 발이고, 다리는 뱀의 얼룩무늬 가죽으로 치장한 형상으로 나타납니다. 토템신앙을 반영한 것으로 보면 사람이 뱀의 얼룩무늬 가죽으로 하의를 입은 모습으로도 보여집니다.

그런데, 복희의 초상화에서 나타난 발로 판단해보면, 선사시대 중국인들이 공룡류의 고생물을 경험하여 사람과 공룡의 복합적인 형상으로 토템신앙을 가져 복희씨의 모습을 형상화 시켰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필자가 추정하는 증거로는 중국의 북동부지방에 남아있는 공룡의 화석이 있습니다만, 신화적으로 추정만 할 수 있지, 확정할 수는 없습니다.



다음에 중국 북동부지방에 상당히 많이 나타난 공룡의 화석사례가 있습니다.



- 다 음 -

...중국의 북동부 지방에서는 소형이면서 2다리로 걸어다닌 열하공룡(熱河恐龍)의 발자국이 64m2에 4,000개 이상이 같은 방향을 향해 있어, 이들이 당시에 동쪽으로 대이동을 하였음을 보여주기도 한다. 미국의 애리조나주(州)나 유타주에서도 대형 공룡 발자국의 화석이 발견되었다.

한국에는 공룡시대인 중생대, 특히 쥐라기와 백악기의 지층이 넓게 분포되어 있다...

. 출처: 공룡의 화석 (두산백과)




필자가 신화나, 선사시대의 화석, 역사, 유교경전등을 종합하여 볼때, 고대의 신화적 인물인 복희씨의 모습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추측을 참고할 수 있겠지만, 아주 오래된 신적이고 신화적인 분이라 시중의 여러모습을 확정하지는 않으면서 유교경전에서 특정적 형상을 묘사하지 않는 상태로 받아들이는게 무난하다고 여겨집니다.




. 필자 주 14). 복희씨의 여러가지 모습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842980&cid=56777&categoryId=56777



나). 염제. 그 성씨는 姜씨라고 함.



신농씨는 허베이성(湖北省) 쑤이저우시(随州市) 열산(烈山) 사람으로 상고시대 부락연맹의 이름난 수령이다. 강수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성을 강(姜)이라 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진(陳)에서 살다가 곡부(曲阜, 지금의 산둥성 취푸현 쪽)로 옮겼다는 설이 있다. 그는 중국 고대 전설시대에 불을 다스렸던 신으로 염제라고도 부른다. 적제, 열산씨(일설에는 여산씨)라고도 부른다.

황제와 더불어 중국인의 시조로 받들어진다. 의약(醫藥), 쟁기와 보습, 도기(陶器), 활을 발명했고, 처음으로 시장을 열었다고 알려진다. 전설에 따르면 140년간 재위했다고 하며, 백성을 위해 수많은 약초를 맛보았는데 맹독 성분을 가진 단장초를 맛보다 중독되어 죽어서 다릉(茶陵, 지금의 후난성 차링현)에 장사지냈다.(이 역시 여러 설들 중 하나다.)


.출처: 신농씨[神農氏, shén nóng shi] - 의약과 농업의 창시자 (중국인물사전, 한국인문고전연구소)



중국 인물사전에 나타난 전통적인 염제의 모습은 중화삼조당(허베이성 줘루현)내의 중화삼조상으로 보면 사람의 모습입니다. 중국인의 조상으로 불리는 염제와 황제상(허난성 정저우시 황하 풍경구)으로 보면 상체만 보이는데, 사람의 모습으로 보여지며, 머리부분에 뿔이 난 다른 속설의 형상이 아닙니다. 중국인물사전에 나타난 신농씨는 풀을 맛보고 있는 신농씨 초상화인데, 사람의 얼굴에 머리부분에 무언가 작은 관을 쓴 형상입니다. 토템신앙을 반영하면 소의 뿔모습형상으로 만든 작은 관 같기도 함.



필자가 볼때, 고대의 신화적 인물인 염제 신농의 모습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추측을 참고할 수 있겠지만, 이 분도 역시 아주 오래된 신적이고 신화적인 분이라 시중의 여러모습을 확정하지는 않으면서 유교경전에서 특정적 형상을 묘사하지 않는 상태로 받아들이는게 무난하다고 여겨집니다.


예기에 나타나는 오제(五帝) 중에서는 태호 복희씨와 염제 신농씨가 경전에서는 특정 형상이 없는데, 시중의 속설에서는 온전한 사람의 모습으로도 나타나고, 일부에서는 상고시대의 토템신앙을 반영하여 사람과 동물의 모습이 어느정도 복합된 형상으로도 서술됩니다.


. 필자 주 15). 염제 신농씨의 모습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842982&cid=56777&categoryId=56777



다). 황제


황제는 염제 신농씨와 더불어 ‘염황’이란 용어로 중국인의 조상으로 인식되고 있는, 중국 상고사 전설시기의 가장 이른 조종신(祖宗神)이다. 황하 유역 일대에서 비교적 세력이 강했던 황제와 염제 부락을 중심으로 화하족(華夏族)이 형성된 뒤로는 전 부족의 시조로 인식되고 있다. 본래 성은 공손(公孙), 호는 헌원씨이다.

상고시대에 희수일대에 형성된 황제족이 바로 이 걸출한 시조 때문에 이름을 얻게 되었는데, 황제족은 강수일대의 강성(姜姓) 염제족과 대대로 혼인관계를 맺어왔다.

그 뒤 황제족 후예의 한 갈래가 지금의 산시(山西)성 남부로 진출하여 하(夏) 문화를 창조하면서 마침내 하족(夏族)으로 부르게 되었는데, 하족은 중원에 들어와 중국 최초의 왕조 하(夏)를 세웠다. 그 후 산시(陝西)성 경내에서 살았던 희(姬)라는 성을 가진 주족(周族)이 중국 두 번째 왕조 상(商)을 무너뜨리고 주 왕조를 세웠는데, 이 주족이 먼 조상 황제족을 기념하기 위해 자신들의 성인 희(姬)를 황제족에 갖다 붙였다.

황제족은 염제족과 더불어 하 · 주 두 시대와 기타 다른 종족들과의 충돌 · 교류 · 융합을 거치면서 각 방면의 융화와 발전을 통해 전국시대에 이르러 통일된 화하족을 형성하게 된다. 『세본(世本)』 및 『대대례기(大戴禮記)』의 ‘세계(世系)’에 각 종족의 선조와 조종신을 황제의 갈래로 편성하여 완전한 혈연체계를 구성하고 있는데, 이로부터 황제와 염제는 함께 거론되었고 염 · 황에서 시작하여 여러 씨족의 통합을 거쳐 중국민족의 조상인 화하족이 된 기나긴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 출처: 황제[黃帝, huáng dì] - 중국인의 시조 (중국인물사전, 한국인문고전연구소)


라). 소호

소호(少皞), 소호(少皓), 소호(少顥)라고도 불린다. 역사책에서는 청양씨(青陽氏), 금천씨(金天氏), 궁상씨(窮桑氏), 운양씨(雲陽氏) 혹은 주선(朱宣), 현효(玄囂)로 일컬어진다. 황제(黃帝)의 장자(長子)이다. 상고시대 화화부족연맹(華夏部落聯盟)의 수령이자, 동시에 동이족(東夷族)의 수령이기도 하다.

비록 고대 사람들을 그를 오제(五帝)의 한 사람으로 열거했지만 실제로 제왕(帝王)은 아니고 단지 중국인의 공동 조상(祖上) 중에 한 사람이다. 고대 중국의 신화 중에서는 서방대제(西方大帝)로 존숭된다. 기록에 따르면 그의 부족은 새를 토템으로 삼았는데, 원시 봉문화(鳳文化)를 탄생시켰다고 한다. 그의 자손은 여러 성씨(姓氏)로 분화되었는데, 예컨대 영(嬴), 상(桑), 진(秦), 담(譚), 서(徐), 황(黃), 강(江), 이(李), 조(趙), 소(蕭)씨 등이다.


.출처: 소호 [少昊, shǎo hào] (중국역대인물 초상화, 한국인문고전연구소)



마). 전욱


전설 속 염 · 황 연맹의 중요한 수령 중의 하나로, 고양씨라 부르며 이를 호로 칭하기도 한다.


... 황제의 자손이라 전하며, 중국 서부 화하(華夏) 부족집단이 동방 동이(東夷) 부락집단과 융합한 뒤 형성된 전욱 부족의 수령이다. 아래로 8개 씨족을 거느리고 제구(帝丘, 허난성 푸양 서남쪽)를 거점으로 삼았다. 세력 쟁탈의 와중에 공공을 물리쳤다.

전욱은 10세 때 소호씨를 보좌했고, 12세에 머리를 묶었으며, 20세에 제위에 올라 재위 78년만인 98세에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동군(東郡) 복양(濮陽) 돈구성(頓丘城) 밖 광양리(廣陽里, 허난성 푸양 서남)에 장사지냈다고 한다....

전욱은 사람과 일을 잘 다스리는데 중점을 두었고 농업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남정(南正)의 중(重)과 화정(火正)의 려로 하여금 하늘과 땅을 갈라 통하게 함으로써 인간과 신의 일을 나누었다고 한다. 이를 두고 원시종교가 신권으로 넘어가는 표지라고 말하는 학자도 있다. 그는 여자가 길을 가다 남자를 만나면 한 쪽으로 비켜섰다가 남자가 먼저 지나간 다음 지나가게 하는 조치를 취했는데, 이를 어기면 황량한 땅으로 추방했다고 한다.


.출처: 전욱 [顓頊, zhuān xū] (중국인물사전, 한국인문고전연구소)



* 본 글은 비영리적이며, 공익적인 글입니다. 한국과 세계의 유교에 대해 되돌아보고, 더 잘 이해하고, 연구.검토하기 위하여 자료인용을 하였으니, 널리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2016-08-08 06:29:21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206752
3740
  2016. 추기(秋期) 석전(釋奠). 선성(先聖)이시자 문선왕(文宣王)이신 공자님제사.   beercola   -   2016-09-07   13778
3739
  남.북이 한반도 非核化 합의시, UN안보리가 남.북에 대한 외국의 침략을 막아주는 협정!   beercola   -   2016-09-05   13744
3738
  박 대통령, “북핵위협 제거 땐 사드 필요성 없어질 것”.   beercola   -   2016-09-03   14179
3737
  성균관대 고유례(告由禮)   beercola   -   2016-08-31   13799
3736
  8월 15일은 광복절.1945년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광복된 것을 기념하고,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경축하는 날. (1)   beercola   -   2016-08-15   12848
3735
  승전국중 중국은 (황하문명,유교, 태학.국자감, 세계4대 발명품)으로, 프랑스는 (가톨릭, 파리대학)이, 세계사로 인정받는 혜택을   beercola   -   2016-08-15   12282
3734
  2016년 8월 7일은 입추(立秋)입니다.지열(地熱)때문에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밤이되면 이슬이 내리고 서늘한 바람이 부는 시기입니다.   beercola   -   2016-08-08   12725
3733
  서울 1000만명에게 돈 뜯어 천명(1000명)에게 "천명 수당 지급?"   만명 중 1명 지급???   -   2016-08-03   12752
3732
  성주 사드배치 철회하고, 그대신 성주 방어도 철회하라!   초병   -   2016-08-01   12439
3731
  중국 독자 개발 미사일체계 구축 '공식확인'...'사드' 겨냥한 듯   beercola   -   2016-08-01   11828
3730
  자다가도 놀라자빠질 역적 도적 아방궁   지우지말랑께   -   2016-08-01   11682
3729
  취업난에 軍 장교 각광…사관학교 경쟁률 사상 최고   beercola   -   2016-08-01   11421
3728
  연좌죄 박지원은 공산당 아들, 여순반란!   여순반란 아들 박지원   -   2016-07-30   11241
3727
  인민재판 하는 박지원, 박원순 사퇴하라. 인민재판 중단! 여론재판 중단!   인민재판꾼 박지원,박   -   2016-07-30   11621
3726
  무릇 사내란,   바른 생각   -   2016-07-29   11544
3725
  사드 배치 왜 안되고 있나?   나라사랑정   -   2016-07-28   12008
3724
  국개. 김영란법 "국회비리 척결!" "의원비리 척결!!!"   국개비리 척결! 의워   -   2016-07-28   12669
3723
  필리핀 보신탕문화 문제제기에, 필리핀의원 국회에서 "그건 우리 문화고 국내문제다"고 발언.   beercola   -   2016-07-27   13705
3722
  카이스트번역회사 번역.통역 반값 할인중 (원어민검수 25개언어 고문서번역)   kaisttran   -   2016-07-27   14034
3721
  사드레이더 전자파가 북핵 방사능보다 더 위험한가?   초병   -   2016-07-26   1356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스파인더 | 등록번호 서울아01513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 편집인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Copyright © 2021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