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진영 길들이기 성공을 기원한다.
 닉네임 : 이영민  2017-12-22 19:32:12   조회: 2986   
진보진영 길들이기 성공을 기원한다.

국정농단 세력들이 처벌을 받는 것은 마땅한 일이다.
하지만 우리 대한민국의 발전이 급진적 좌파정권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은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문재인 좌파정권이 당선이 되고 진행되는 일련의 과정을 보면 우려되는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였다.

하지만 그나마 여전히 애국적인 국가공무원들이 주요 행정, 입법기관에 자리잡고 있어 속도조절이 가능한 것은 천만다행한 일이다. 최근에 이같은 정국에 대한 걱정이 가득해 예전 선배와의 술자리에서 우연히 만난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한결 마음이 편해진다.

안탑깝게도 그분의 신분을 밝힐 수는 없지만 여전히 우리나라에서 최고로 애국적인 활동을 하는 정부기관에서 정보활동을 하시는 나름 지위가 높은 훌륭한 분이였다. 그분의 살아온 인생 얘기를 들어보니 특출한 재능과 우수한 학력을 바탕으로 일찍부터 정보기관에서 일을 하셨으며, 정권이 몇차례 바뀌는 상황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지켜가며 지금까지도 열정적인 활동을 계속해오고 있었다.

문재인 정부가 겉으로는 우리나라 곳곳에 적폐들을 청산하겠다고 급진적인 행보를 걷는 것처럼보이는게 모두 계획적으로 진행되는 일종의 '작전'같은 것이라는 말에 나는 믿음이 간다. 소위말해서 문재인 지지자들을 통해서 진보진영에 간접적인 통제와 의견을 제시하면서 그들을 손바닥 안에 놓기 위한 행보를 지금까지 하고 있다고 한다.

최근에 민주노총 선거에 민주당 지지자를 배치해서 선거를 진행하고 있는 것과 총파업(민중 총궐기) 같은 행위를 하는데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 청와대에서 개별적인 만남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인 예라고 알려주었다. 믿음이 가는 것은 좌파집단들이 촛불항쟁 1주년이라며 생난리를 쳤던 10월경에도 그분의 작전으로 여의도에서 문빠들을 동원한 집회를 만들어내면서 나라가 다시 혼란스러워지는 것을 막아내는 성공적인 임무 수행을 했다며 진심을 다해 얘기해주었다.

여전히 간에 붙었다 쓸개에 붙었다 하는 국정농단의 잔해물들이 남아 있지만, 이렇게 애국적이면서 우리나라를 위해 일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다면 급진적인 좌파세력이 우리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진보진영을 충분히 길들이고 통제한다면 문재인 정부를 합리적인 선에서 지지할 수도 있겠단 마음을 먹게 되었다. 정보기관에서 일하는 몇몇 사람들은 문빠들만 제외하고 모든 진보진영과 보수단체를 모조리 다 죽여버리겠단 마음으로 활동하는 위험천만한 인종들도 있다고 하는데 내가 만난 그분과 같은 사람들이 있다면 이 정도야 거뜬히 극복할 수 있을 듯하다.

문재인 정부가 정말 믿음이 안가고 걱정되는 부분이 많지만, 문재인 측근들이 시민사회단체에 미치는 영향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하니 앞으로의 국정운영이 급진적이지 않게 합리적으로 발전하길 기대해본다.

촛불좀비들과 민주노총이라는 단체만 잘 길들여도 얼마나 평화로운 나라가 될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국하는 분들을 생각하면서 오늘도 나라걱정을 덜어본다.
2017-12-22 19:32:1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135568
3894
  진보진영 길들이기 성공을 기원한다.   이영민   -   2017-12-22   2986
3893
  관리자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익명   -   2017-11-17   4244
3892
  배신자 의 독단을 언제까지 지켜볼 셈인가?   좌동지킴이   -   2017-10-09   5978
3891
  중국 사드보복에 맞서는 애국청년을 응원합니다.   사드수호대     2017-09-21   7049
3890
  진짜   이진덕   -   2017-09-07   7727
3889
  항간에 떠도는 이른바 친박살생부 (1)   애국기연   -   2017-09-07   6524
3888
  홍준표는 더이상 안된다 (1)   최승민     2017-08-04   7704
3887
  우리가 존재하는 것 자체가 농담이 아닐까요?   우주비행사   -   2017-04-10   12865
3886
  gugudan(구구단) - '나 같은 애' (A Girl Like Me)   우주비행사   -   2017-04-07   12195
3885
  전경련 없어지면 중기청을 지원해야   박진우   -   2017-04-05   12569
3884
  朴대통령측 “미르·K스포츠재단으로 1원도 취득 안해” 반박 (1)   beercola   -   2017-04-03   12976
3883
  조상에 성묘하는 청명절과 한식. 그리고 청명절과 한식의 의미.   beercola   -   2017-04-03   12298
3882
  전경련은 이제 끝났다라는 분위기랍니다   이만큼애국   -   2017-03-28   11325
3881
  전경련이 한기련으로 바뀌는 걸 본 친척 오빠의 말   진심으로   -   2017-03-28   11362
3880
  이제 全經聯은 어떻게 되나...?   보수단결   -   2017-03-28   11103
3879
  박사모 “세월호 인양 최종 결정은 박근혜 전 대통령, 그분 업적” 주장   beercola   -   2017-03-23   11331
3878
  4차산업혁명과 세계표준화에의 접근. 한국에서는 성균관대가 미래를 선점하는 대학이 된 것 같기도 함.   beercola   -   2017-03-23   11249
3877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는 이제 鷄肋이다.   보수결집   -   2017-03-19   11338
3876
  김진태 후보님의 의견에 100% 동의합니다   진유정   -   2017-03-19   11832
3875
  황교안 대행이 유승민 매장시키려고 작정했다는데, 진짜인가요?   이만큼사랑   -   2017-03-19   1221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8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