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존재하는 것 자체가 농담이 아닐까요?
 닉네임 : 우주비행사  2017-04-10 19:03:42   조회: 4729   
모든게 아무것도 없었던 상태에서 지금의 현재가 현실이 된게 진짜이기 때문에 농담이라는 것입니다.

그것이 아마 사람들이 농담을 좋아하고 재미있어하는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마치 작은 씨앗에서 시작된 것이 모든 사람들을 살리는 산소가 되는 것처럼 말이지요.

누군가의 죽음과 같은 슬픔과, 현재 동시에 존재하는 것의 기쁨은 들숨과 날숨의 호흡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잠시 과거에 돌아가신 유명한 철학자 중에 우주에서 지구의 모습을 본 사람이 있을지 생각해보았습니다.

마치 순간의 농담처럼 들릴 수 있겠지만 숨을 쉬고 계시다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http://www.twitter.com/0Uda
2017-04-10 19:03: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66010
3888
  우리가 존재하는 것 자체가 농담이 아닐까요?   우주비행사   -   2017-04-10   4729
3887
    ▶♠♠↗ 애 인 ㄷH 행 ♠♠↗◀   은주     2017-07-22   21
3886
  gugudan(구구단) - '나 같은 애' (A Girl Like Me)   우주비행사   -   2017-04-07   4687
3885
  전경련 없어지면 중기청을 지원해야   박진우   -   2017-04-05   4972
3884
  朴대통령측 “미르·K스포츠재단으로 1원도 취득 안해” 반박 (1)   beercola   -   2017-04-03   5163
3883
  조상에 성묘하는 청명절과 한식. 그리고 청명절과 한식의 의미.   beercola   -   2017-04-03   5091
3882
  전경련은 이제 끝났다라는 분위기랍니다   이만큼애국   -   2017-03-28   4080
3881
  전경련이 한기련으로 바뀌는 걸 본 친척 오빠의 말   진심으로   -   2017-03-28   4193
3880
  이제 全經聯은 어떻게 되나...?   보수단결   -   2017-03-28   3984
3879
  박사모 “세월호 인양 최종 결정은 박근혜 전 대통령, 그분 업적” 주장   beercola   -   2017-03-23   4325
3878
  4차산업혁명과 세계표준화에의 접근. 한국에서는 성균관대가 미래를 선점하는 대학이 된 것 같기도 함.   beercola   -   2017-03-23   4161
3877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는 이제 鷄肋이다.   보수결집   -   2017-03-19   4125
3876
  김진태 후보님의 의견에 100% 동의합니다   진유정   -   2017-03-19   4186
3875
  황교안 대행이 유승민 매장시키려고 작정했다는데, 진짜인가요?   이만큼사랑   -   2017-03-19   4112
3874
  한류! 뿌린 씨앗이 많았는데, 스페인어권,중남미에서 상호 문화공유가 지속될것 같기도...   beercola   -   2017-03-19   4067
3873
  문재인 보다 더 나쁜놈들 (1)   대한민국만세   -   2017-03-18   4335
3872
  황교안 불출마의 뒷이야기   정치매니아   -   2017-03-18   4196
3871
  박근혜 대통령님을 위해선 탄기국을 죽여야 한다.   박진우   -   2017-03-18   4247
3870
  대학학벌관련, 지금까지 본인이 주안점을 두었던건 교과서(국사, 세계사등), 정부법률,정부자료   beercola   -   2017-03-14   4426
3869
  성균관대의 해방후 모체 성균관. 춘기석전   beercola   -   2017-03-13   472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7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